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신사도 ‘갑의 횡포’…밀어내기 대신 차감
입력 2013.05.15 (12:11) 수정 2013.05.15 (13: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부 대기업들의 일명 '밀어내기'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통신사들도 이른바 '차감' 계약으로 소형 판매점들을 압박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할당량만큼 팔지 못할 경우 돈을 내도록 하는 것입니다.

김재노 기자입니다.

<리포트>

휴대전화 판매점을 1년간 운영하다 그만 둔 정모 씨.

일하던 동안 통신사 대리점으로부터 할당받은 양만큼 팔지 못할 경우 '차감'이라는 명목으로 매달 2-30만원을 대리점에 반납해야만 했습니다.

<녹취> 정모 씨(전 휴대전화 판매점주) : "1대당 2, 3만 원씩 줬다.."

차감이란 일부 통신사 대리점들이 특정 상권의 평균 가입자 수를 기준으로 판매량을 정하고 그만큼 팔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판매점이 돈으로 채우도록 하는 겁니다.

일종의 벌칙금인 셈입니다.

<녹취> 김모 씨(휴대전화 판매점주) : "합의도 없이 상권목표 정해 놓고 못 팔면 차감..갑이 일방적으로 하면 죽을 수밖에.."

이에 대해 통신사 측은 본사는 대리점과만 계약을 하고 대리점이 다시 판매점과 계약하기 때문에 본사는 책임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통신사 관계자 : "본사는 대리점과만 계약하기 때문에 판매점과는 직접 관계 없어.."

하지만 취재 결과 국내 3대 통신사들은 특정 요금제와 부가서비스 등의 판매 조건들을 현장 판매점들에게 강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통신사도 ‘갑의 횡포’…밀어내기 대신 차감
    • 입력 2013-05-15 12:14:57
    • 수정2013-05-15 13:38:16
    뉴스 12
<앵커 멘트>

일부 대기업들의 일명 '밀어내기'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통신사들도 이른바 '차감' 계약으로 소형 판매점들을 압박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할당량만큼 팔지 못할 경우 돈을 내도록 하는 것입니다.

김재노 기자입니다.

<리포트>

휴대전화 판매점을 1년간 운영하다 그만 둔 정모 씨.

일하던 동안 통신사 대리점으로부터 할당받은 양만큼 팔지 못할 경우 '차감'이라는 명목으로 매달 2-30만원을 대리점에 반납해야만 했습니다.

<녹취> 정모 씨(전 휴대전화 판매점주) : "1대당 2, 3만 원씩 줬다.."

차감이란 일부 통신사 대리점들이 특정 상권의 평균 가입자 수를 기준으로 판매량을 정하고 그만큼 팔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판매점이 돈으로 채우도록 하는 겁니다.

일종의 벌칙금인 셈입니다.

<녹취> 김모 씨(휴대전화 판매점주) : "합의도 없이 상권목표 정해 놓고 못 팔면 차감..갑이 일방적으로 하면 죽을 수밖에.."

이에 대해 통신사 측은 본사는 대리점과만 계약을 하고 대리점이 다시 판매점과 계약하기 때문에 본사는 책임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통신사 관계자 : "본사는 대리점과만 계약하기 때문에 판매점과는 직접 관계 없어.."

하지만 취재 결과 국내 3대 통신사들은 특정 요금제와 부가서비스 등의 판매 조건들을 현장 판매점들에게 강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