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부채 지난해 9천억 원 증가”
입력 2013.05.15 (13:50) 수정 2013.05.15 (16:51) 사회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은 서울시와 SH공사 등 4개 주요 산하기관의 지난해 말 기준 부채가 27조 3천여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8천 800여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 부채가 19조 9천여 억원에서, 18조 9천여 억원으로 줄었다고 서울시가 밝힌 것과는 상반된 내용입니다.

김 의원은 서울시가 임대보증금 등 당장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돈을 부채에서 제외시켰다면서, 상환해야 할 채무도 부채로 포함해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서울시 부채 지난해 9천억 원 증가”
    • 입력 2013-05-15 13:50:39
    • 수정2013-05-15 16:51:41
    사회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은 서울시와 SH공사 등 4개 주요 산하기관의 지난해 말 기준 부채가 27조 3천여억 원으로 전년도보다 8천 800여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 부채가 19조 9천여 억원에서, 18조 9천여 억원으로 줄었다고 서울시가 밝힌 것과는 상반된 내용입니다.

김 의원은 서울시가 임대보증금 등 당장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돈을 부채에서 제외시켰다면서, 상환해야 할 채무도 부채로 포함해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