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 8명중 1명은 고혈압…저염대책 추진
입력 2013.05.15 (13:50) 생활·건강
서울시는 시민 8명 중 1명 꼴로 고혈압인 것으로 추정되는 등 최근 10년간 고혈압 유병률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시민의 고혈압 유병률은 2001년 7.4%에서 2010년 15%로 배 이상 늘었습니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소금 섭취량을 하루 4.6g으로 줄이면 고혈압 유병률은 30% 감소합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나트륨을 하루 2g만 섭취하도록 하는 '저염실천 음식점'을 건강 음식점으로 지정하고, 공공기관 급식에서도 나트륨을 줄이는 등 나트륨 줄이기 종합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시민 8명중 1명은 고혈압…저염대책 추진
    • 입력 2013-05-15 13:50:39
    생활·건강
서울시는 시민 8명 중 1명 꼴로 고혈압인 것으로 추정되는 등 최근 10년간 고혈압 유병률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시민의 고혈압 유병률은 2001년 7.4%에서 2010년 15%로 배 이상 늘었습니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소금 섭취량을 하루 4.6g으로 줄이면 고혈압 유병률은 30% 감소합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나트륨을 하루 2g만 섭취하도록 하는 '저염실천 음식점'을 건강 음식점으로 지정하고, 공공기관 급식에서도 나트륨을 줄이는 등 나트륨 줄이기 종합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