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극 논의 주도체’ 북극이사회
입력 2013.05.15 (19:05) 수정 2013.05.15 (19:15)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정식 옵서버(permanent observer) 지위를 획득한 북극이사회는 북극 현안 논의를 주도하는 정부간 협의체다.

미국과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러시아, 스웨덴 등 북극권 국가 8곳은 지속가능한 개발과 환경 보호를 위한 북극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1996년 북극이사회를 창설했다. 이누이트 등 북극권 소수 민족도 정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북극이사회는 이들 정회원 외에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폴란드를 비롯한 정식 옵서버와 임시 옵서버 및 작업반으로 이뤄져 있다.

실제 활동기관인 작업반은 ▲ 북극오염 대책프로그램 ▲ 북극모니터링 평가프로그램 ▲ 북극 동식물보전 ▲ 비상사태예방 준비대응 ▲ 북극 해양환경 보호 ▲ 지속가능개발작업반 등 6곳이다.

북극이사회는 2년마다 개최되는 각료회의와 연간 2차례 이상 열리는 고위실무관리회의 등을 통해 기후변화, 석유·가스, 북극항로 운송 등을 연구하고 관련 규범을 논의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2008년 5월 옵서버 가입을 신청, 같은 해 11월 임시 옵서버 지위를 획득했다. 그러나 북극의 전략적·경제적 가치가 커짐에 따라 '북극 외교'를 위해서는 정식 옵서버가 돼야 한다는 판단 아래 그동안 다양한 교섭 활동을 벌여 왔다.
  • ‘북극 논의 주도체’ 북극이사회
    • 입력 2013-05-15 19:05:24
    • 수정2013-05-15 19:15:25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정식 옵서버(permanent observer) 지위를 획득한 북극이사회는 북극 현안 논의를 주도하는 정부간 협의체다.

미국과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러시아, 스웨덴 등 북극권 국가 8곳은 지속가능한 개발과 환경 보호를 위한 북극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1996년 북극이사회를 창설했다. 이누이트 등 북극권 소수 민족도 정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북극이사회는 이들 정회원 외에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폴란드를 비롯한 정식 옵서버와 임시 옵서버 및 작업반으로 이뤄져 있다.

실제 활동기관인 작업반은 ▲ 북극오염 대책프로그램 ▲ 북극모니터링 평가프로그램 ▲ 북극 동식물보전 ▲ 비상사태예방 준비대응 ▲ 북극 해양환경 보호 ▲ 지속가능개발작업반 등 6곳이다.

북극이사회는 2년마다 개최되는 각료회의와 연간 2차례 이상 열리는 고위실무관리회의 등을 통해 기후변화, 석유·가스, 북극항로 운송 등을 연구하고 관련 규범을 논의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2008년 5월 옵서버 가입을 신청, 같은 해 11월 임시 옵서버 지위를 획득했다. 그러나 북극의 전략적·경제적 가치가 커짐에 따라 '북극 외교'를 위해서는 정식 옵서버가 돼야 한다는 판단 아래 그동안 다양한 교섭 활동을 벌여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