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어내기 압박에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자살
입력 2013.05.15 (19:06) 수정 2013.05.15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통 주류업체 배상면주가의 대리점주가 대리점 창고에서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본사의 끊임없는 밀어내기에 시달렸다는 유서가 함께 발견됐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통 주류업체 배상면주가의 인천 지역 대리점, 어제 오후 2시 반쯤 대리점주 44살 이모씨가 창고에서 숨져있는 것을 경리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달력 뒷 면에 적은 넉 장짜리 유서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숨진 이 씨가 남긴 유서에는 본사의 끊임없는 밀어내기 압박에 시달렸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유서에는 살아 남기 위해서 판촉행사를 많이 했지만 본사의 이른바 물량 밀어내기는 계속됐다, 또,권리금때문에 대리점도 접을 수 없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10년전 시작된 이씨의 사업은 지난 2010년부터 내리막 길을 걷기 시작했고 제품판매로 쌓인 재고로 본사에 갚아야 할 주류 대금은 1억 2천만원까지 불었습니다.

<녹취> 유족(음성변조) : "새물건 나오면 무조건 받으라그러고 신제품 나오면 받으라고 하고, 신제품이 통하냐구요. 경제가 이렇게 어려운데."

배상면주가는 밀어내기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배상면주가 관계자 : "밀어내기를 없애기 위해서, 영업을 하다보면 그런일이 생길 수가 있는데 그런걸 없애기 위해서 돈을 입금받고 물건을 내보내는 체제로 바꿨구요. "

경찰은 실제로 불공정행위가 있었는지 수사에 착수했고, 공정위도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밀어내기 압박에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자살
    • 입력 2013-05-15 19:07:39
    • 수정2013-05-15 19:29:46
    뉴스 7
<앵커 멘트>

전통 주류업체 배상면주가의 대리점주가 대리점 창고에서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본사의 끊임없는 밀어내기에 시달렸다는 유서가 함께 발견됐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통 주류업체 배상면주가의 인천 지역 대리점, 어제 오후 2시 반쯤 대리점주 44살 이모씨가 창고에서 숨져있는 것을 경리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달력 뒷 면에 적은 넉 장짜리 유서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숨진 이 씨가 남긴 유서에는 본사의 끊임없는 밀어내기 압박에 시달렸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유서에는 살아 남기 위해서 판촉행사를 많이 했지만 본사의 이른바 물량 밀어내기는 계속됐다, 또,권리금때문에 대리점도 접을 수 없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10년전 시작된 이씨의 사업은 지난 2010년부터 내리막 길을 걷기 시작했고 제품판매로 쌓인 재고로 본사에 갚아야 할 주류 대금은 1억 2천만원까지 불었습니다.

<녹취> 유족(음성변조) : "새물건 나오면 무조건 받으라그러고 신제품 나오면 받으라고 하고, 신제품이 통하냐구요. 경제가 이렇게 어려운데."

배상면주가는 밀어내기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배상면주가 관계자 : "밀어내기를 없애기 위해서, 영업을 하다보면 그런일이 생길 수가 있는데 그런걸 없애기 위해서 돈을 입금받고 물건을 내보내는 체제로 바꿨구요. "

경찰은 실제로 불공정행위가 있었는지 수사에 착수했고, 공정위도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