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16일만 6호포 쾅! 타점 공동 선두
입력 2013.05.15 (19:56) 수정 2013.05.15 (22:39)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1)가 센트럴리그와 격돌하는 인터리그에서 시즌 6호 홈런을 터뜨리며 타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대호는 15일 일본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의 인터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3-1로 앞서던 3회 1사 2루에서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2점포를 쏘아 올렸다.

이대호는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에노키다 다이키의 4구째 시속 131㎞짜리 가운데 낮은 변화구를 때려 타구를 가운데 관중석에 꽂았다.

지난달 29일 니혼햄 파이터스전에서 4·5호 홈런을 연달아 터뜨린 이후 16일 만에 나온 홈런포다.

지난해 이대호에게 인터리그는 부활의 분수령이었다.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해 시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하던 이대호는 낯선 팀들과 맞붙는 인터리그에서 회생, 24경기에서 6홈런에 타점 20개, 타율 0.325를 때려 일본 12개 구단 전체 타자 중 6위에 올랐다.

이대호는 이날 홈런 1개를 포함, 4타수 2안타를 쳐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올 시즌 인터리그에서도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타점과 득점도 두 개씩을 수확했다.

시즌 타율은 0.341에서 0.345로 약간 뛰었다.

타점을 27개로 늘린 이대호는 브라이언 라헤어(소프트뱅크)와 함께 이 부문 퍼시픽리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대호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아롬 발디리스의 솔로포 이후 이어진 1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쳤다.

후속 비니 로티노가 왼쪽 펜스를 넘기를 아치를 그리자 함께 홈을 밟았다.

3회 중월 홈런을 날린 이대호는 5회 무사 1,2루에서 상대 세 번째 투수 후지하라 마사노리로부터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로티노의 삼진 후 고토 미쓰타카가 다시 볼넷을 고르자 2루 진루했다.

이대호는 야마모토 가즈나오의 희생 플라이 때 3루를 밟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6회 1사 1루에서는 삼진으로 잡힌 이대호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날 홈런 3방을 포함, 13안타로 막강한 화력을 뽐낸 오릭스는 한신에 9-2로 승리, 6연승을 달렸다.
  • 이대호, 16일만 6호포 쾅! 타점 공동 선두
    • 입력 2013-05-15 19:56:16
    • 수정2013-05-15 22:39:06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의 이대호(31)가 센트럴리그와 격돌하는 인터리그에서 시즌 6호 홈런을 터뜨리며 타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대호는 15일 일본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의 인터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3-1로 앞서던 3회 1사 2루에서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2점포를 쏘아 올렸다.

이대호는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에노키다 다이키의 4구째 시속 131㎞짜리 가운데 낮은 변화구를 때려 타구를 가운데 관중석에 꽂았다.

지난달 29일 니혼햄 파이터스전에서 4·5호 홈런을 연달아 터뜨린 이후 16일 만에 나온 홈런포다.

지난해 이대호에게 인터리그는 부활의 분수령이었다.

일본 진출 첫해인 지난해 시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하던 이대호는 낯선 팀들과 맞붙는 인터리그에서 회생, 24경기에서 6홈런에 타점 20개, 타율 0.325를 때려 일본 12개 구단 전체 타자 중 6위에 올랐다.

이대호는 이날 홈런 1개를 포함, 4타수 2안타를 쳐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올 시즌 인터리그에서도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타점과 득점도 두 개씩을 수확했다.

시즌 타율은 0.341에서 0.345로 약간 뛰었다.

타점을 27개로 늘린 이대호는 브라이언 라헤어(소프트뱅크)와 함께 이 부문 퍼시픽리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대호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아롬 발디리스의 솔로포 이후 이어진 1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쳤다.

후속 비니 로티노가 왼쪽 펜스를 넘기를 아치를 그리자 함께 홈을 밟았다.

3회 중월 홈런을 날린 이대호는 5회 무사 1,2루에서 상대 세 번째 투수 후지하라 마사노리로부터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로티노의 삼진 후 고토 미쓰타카가 다시 볼넷을 고르자 2루 진루했다.

이대호는 야마모토 가즈나오의 희생 플라이 때 3루를 밟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6회 1사 1루에서는 삼진으로 잡힌 이대호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날 홈런 3방을 포함, 13안타로 막강한 화력을 뽐낸 오릭스는 한신에 9-2로 승리, 6연승을 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