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직 교감, 대리시험으로 국가공인자격증 획득
입력 2013.05.15 (21:30) 수정 2013.05.15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의 한 고등학교 교감이 학교 직원을 시켜 대리시험으로 국가공인자격증을 따낸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시험감독을 한 같은 학교 교사에게 미리 부탁을 해놔서 시험 당일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이 학교 교감은, 자신의 학교에서 치러지는 국가 공인 컴퓨터 자격증 시험에 지원했습니다.

그러나 시험 당일, 고사장에 나타난 사람은 이 학교의 계약직 직원, 명백한 대리 시험이었습니다.

<녹취> 계약직 직원(음성변조) : "지역에 계시는 분이고, 어르신인데 선뜻 거절하기도 좀, 그런 것도 있었고."

시험 시작 전, 수험표와 신분증 검사 절차를 거치지만, 부하 직원인 시험 감독 교사에게 미리 손을 써 뒀기에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더욱이 시험 주관사의 직원도 함께 시험 감독을 봤지만, 대리 시험은 적발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시험 감독 교사(음성변조) : "(시험에 응한)아이들 인적사항하고 이런 건 제가 다 확인을 하고, (주관사 측 감독관) 그분은 (컴퓨터 점검 등) 행정적인 업무를 처리했습니다."

해당 교감은 승진을 위한 자격증 시험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대리 시험을 부탁했다며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녹취> 영동 00 고등학교 교감(음성변조) : "시간 내에 타수 이런 게 있어서 준비를 했어야 했는데, 준비도 하나도 안됐고 해서."

대리시험을 통해 결국 해당 교감은 국가 공인 정보기술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현직 교감, 대리시험으로 국가공인자격증 획득
    • 입력 2013-05-15 21:30:33
    • 수정2013-05-15 21:48:19
    뉴스 9
<앵커 멘트>

충북의 한 고등학교 교감이 학교 직원을 시켜 대리시험으로 국가공인자격증을 따낸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시험감독을 한 같은 학교 교사에게 미리 부탁을 해놔서 시험 당일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이 학교 교감은, 자신의 학교에서 치러지는 국가 공인 컴퓨터 자격증 시험에 지원했습니다.

그러나 시험 당일, 고사장에 나타난 사람은 이 학교의 계약직 직원, 명백한 대리 시험이었습니다.

<녹취> 계약직 직원(음성변조) : "지역에 계시는 분이고, 어르신인데 선뜻 거절하기도 좀, 그런 것도 있었고."

시험 시작 전, 수험표와 신분증 검사 절차를 거치지만, 부하 직원인 시험 감독 교사에게 미리 손을 써 뒀기에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더욱이 시험 주관사의 직원도 함께 시험 감독을 봤지만, 대리 시험은 적발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시험 감독 교사(음성변조) : "(시험에 응한)아이들 인적사항하고 이런 건 제가 다 확인을 하고, (주관사 측 감독관) 그분은 (컴퓨터 점검 등) 행정적인 업무를 처리했습니다."

해당 교감은 승진을 위한 자격증 시험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대리 시험을 부탁했다며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녹취> 영동 00 고등학교 교감(음성변조) : "시간 내에 타수 이런 게 있어서 준비를 했어야 했는데, 준비도 하나도 안됐고 해서."

대리시험을 통해 결국 해당 교감은 국가 공인 정보기술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