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4대강 의혹’ 건설사 무더기 압수수색
입력 2013.05.16 (06:09) 수정 2013.05.16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이명박 정부 최대 국책사업인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의혹이 있는 대형건설사 등 30여곳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건설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담합과 비자금 조성 의혹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대강 사업 과정에서 입찰을 담합한 혐의로 검찰이 압수수색한 곳은 모두 31곳.

현대건설과 삼성물산, 대우건설,GS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 등 대형 건설업체들이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이들 업체로부터 4대강 공사 관련 문건과 입찰 자료, 업체간 업무연락 등을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건설사들이 미리 짜고 사업구간을 나눠 가졌는지 물증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대검찰청 등이 회계사 등 전문 수사인력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건설사 관계자들을 잇따라 불러, 사실관계를 따질 계획입니다.

수사 초점은 일단, 입찰 담합 의혹에 맞춰져 있지만 수사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이나 정관계 로비 쪽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이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4대강 사업에 대한 본격 수사의 신호탄이라고 전했습니다.

대검 중수부가 문을 닫은 이후에 검찰의 첫 대규모 특수수사여서 각종 의혹에 대한 강도높은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검찰, ‘4대강 의혹’ 건설사 무더기 압수수색
    • 입력 2013-05-16 06:11:07
    • 수정2013-05-16 07:04: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검찰이 이명박 정부 최대 국책사업인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의혹이 있는 대형건설사 등 30여곳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건설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담합과 비자금 조성 의혹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대강 사업 과정에서 입찰을 담합한 혐의로 검찰이 압수수색한 곳은 모두 31곳.

현대건설과 삼성물산, 대우건설,GS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 등 대형 건설업체들이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이들 업체로부터 4대강 공사 관련 문건과 입찰 자료, 업체간 업무연락 등을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건설사들이 미리 짜고 사업구간을 나눠 가졌는지 물증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대검찰청 등이 회계사 등 전문 수사인력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건설사 관계자들을 잇따라 불러, 사실관계를 따질 계획입니다.

수사 초점은 일단, 입찰 담합 의혹에 맞춰져 있지만 수사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이나 정관계 로비 쪽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이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4대강 사업에 대한 본격 수사의 신호탄이라고 전했습니다.

대검 중수부가 문을 닫은 이후에 검찰의 첫 대규모 특수수사여서 각종 의혹에 대한 강도높은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