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박원순 제압’ 문건 작성 의혹 논란
입력 2013.05.16 (06:37) 수정 2013.05.16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이 박원순 서울 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제압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원의 명백한 정치개입 증거라고 주장했고, 국정원은 문건 양식이 차이가 있다며 진위를 파악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 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우편을 통해 제보된 문건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와 대응방향이란 제목의 문건에는 박 시장을 제어, 제압해야 한다는 표현이 지속적으로 등장합니다.

주민 자치란 이름아래 좌파 단체를 지원하고 있다며, 감사원을 동원해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협찬을 많이 받아온 사실을 취합해 언론과 SNS를 통해 이슈화 해야한다는 대목도 보입니다.

<녹취>진선미(민주당 의원): "(이 문건이 사실이라면) 국정원법 위반 행위며 민주주의 파괴하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다.."

이 문건은 박원순 시장이 취임한지 한달 되던 시점인 지난 2011년 11월 24일 작성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당시 국익전략실장 신모 씨에게 지시해 작성한 문건이라는 제보자의 설명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국가정보원은 해당 문건이 외형상 국정원 내부 보고서와 다른 점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사본을 입수해 현재 문건의 진위를 정밀 감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선미 의원 측은 조만간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른 정치 개입 의혹 문건도 추가로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국정원 ‘박원순 제압’ 문건 작성 의혹 논란
    • 입력 2013-05-16 06:40:19
    • 수정2013-05-16 08:03: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이 박원순 서울 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제압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원의 명백한 정치개입 증거라고 주장했고, 국정원은 문건 양식이 차이가 있다며 진위를 파악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 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우편을 통해 제보된 문건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와 대응방향이란 제목의 문건에는 박 시장을 제어, 제압해야 한다는 표현이 지속적으로 등장합니다.

주민 자치란 이름아래 좌파 단체를 지원하고 있다며, 감사원을 동원해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협찬을 많이 받아온 사실을 취합해 언론과 SNS를 통해 이슈화 해야한다는 대목도 보입니다.

<녹취>진선미(민주당 의원): "(이 문건이 사실이라면) 국정원법 위반 행위며 민주주의 파괴하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다.."

이 문건은 박원순 시장이 취임한지 한달 되던 시점인 지난 2011년 11월 24일 작성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당시 국익전략실장 신모 씨에게 지시해 작성한 문건이라는 제보자의 설명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국가정보원은 해당 문건이 외형상 국정원 내부 보고서와 다른 점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사본을 입수해 현재 문건의 진위를 정밀 감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선미 의원 측은 조만간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른 정치 개입 의혹 문건도 추가로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