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번호 입수해 인터넷 사이트 가입 억대 챙긴 일당 검거
입력 2013.05.16 (09:11) 사회
서울 중부경찰서는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를 입수해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하며 현금화 할 수 있는 포인트를 받아 억대의 돈을 챙긴 혐의로 35살 임모 씨를 구속하고, 이를 도운 31살 김모 씨 등 두 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임 씨 등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5월까지 인터넷을 통해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 17만 개를 개당 1원을 주고 구입한 뒤 20여 개의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하면서 신규 회원가입시 지급되는 포인트를 챙겨 영화예매권 등을 구입해 되팔아 2억 4천만 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임씨 등은 영화 사이트 등에 가입하면 포인트를 지급받거나 물건을 싸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주민번호 입수해 인터넷 사이트 가입 억대 챙긴 일당 검거
    • 입력 2013-05-16 09:11:16
    사회
서울 중부경찰서는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를 입수해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하며 현금화 할 수 있는 포인트를 받아 억대의 돈을 챙긴 혐의로 35살 임모 씨를 구속하고, 이를 도운 31살 김모 씨 등 두 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임 씨 등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5월까지 인터넷을 통해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 17만 개를 개당 1원을 주고 구입한 뒤 20여 개의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하면서 신규 회원가입시 지급되는 포인트를 챙겨 영화예매권 등을 구입해 되팔아 2억 4천만 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임씨 등은 영화 사이트 등에 가입하면 포인트를 지급받거나 물건을 싸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