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억짜리 승용차 망치로 박살 시위
입력 2013.05.16 (09:42) 수정 2013.05.16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칭다오에서 5억 원 가까이 하는 승용차의 주인이 제 차를 망치로 때려 부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차량 대리점의 부실한 후속 서비스가 화근이었다고 합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쇠망치를 든 장정들이 승용차를 내려치기 시작합니다.

창문 유리가 박살나고 한참 후엔 차체도 형편없이 찌그러집니다.

차 주인 왕모씨가 사람들을 사서 우리 돈 4억 7천만원짜리인 자신의 마세라티 승용차를 부숴달라 시킨 것입니다.

차량 대리점에서 중고 부품으로 차를 수리해놓고도 새 부품값인 43만원을 청구했다는게 '차량 박살내기 공개 시위'에 나선 이유입니다.

<녹취> 중국 랴오닝성 방송 : "43만원짜리 부품 탓에 4억이 넘는 차를 부수다니 왕씨가 돈이 부족한 사람은 아니네요."

2년전 중국 소비자의 날에는 5억원대의 람보르기니 차 주인이 차량에 결함이 많다며 유사한 시위를 벌인 바 있습니다.

부호들의 이벤트성 시위가 도를 넘은것 아니냐는 의견도 없지 않지만 차량 판매 업체들은 다양하게 표출되는 소비자들의 권익 주장에 적잖이 당혹해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5억짜리 승용차 망치로 박살 시위
    • 입력 2013-05-16 09:44:16
    • 수정2013-05-16 09:58:51
    930뉴스
<앵커 멘트>

중국 칭다오에서 5억 원 가까이 하는 승용차의 주인이 제 차를 망치로 때려 부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차량 대리점의 부실한 후속 서비스가 화근이었다고 합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쇠망치를 든 장정들이 승용차를 내려치기 시작합니다.

창문 유리가 박살나고 한참 후엔 차체도 형편없이 찌그러집니다.

차 주인 왕모씨가 사람들을 사서 우리 돈 4억 7천만원짜리인 자신의 마세라티 승용차를 부숴달라 시킨 것입니다.

차량 대리점에서 중고 부품으로 차를 수리해놓고도 새 부품값인 43만원을 청구했다는게 '차량 박살내기 공개 시위'에 나선 이유입니다.

<녹취> 중국 랴오닝성 방송 : "43만원짜리 부품 탓에 4억이 넘는 차를 부수다니 왕씨가 돈이 부족한 사람은 아니네요."

2년전 중국 소비자의 날에는 5억원대의 람보르기니 차 주인이 차량에 결함이 많다며 유사한 시위를 벌인 바 있습니다.

부호들의 이벤트성 시위가 도를 넘은것 아니냐는 의견도 없지 않지만 차량 판매 업체들은 다양하게 표출되는 소비자들의 권익 주장에 적잖이 당혹해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