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환승객 5천만 명 돌파…‘허브공항’ 과제는?
입력 2013.05.16 (09:50) 수정 2013.05.16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공항이 개항 13년 만에 환승객 수가 5천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지난해에는 7백만 명 가까운 환승객이 다녀가 한 해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는데요.

인천공항이 이룬 성과와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자리잡기 위한 과제를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의 5천만 번째 환승객으로 러시아인 부주킨 씨가 축하 화환을 받습니다.

부상은 5돈짜리 황금 열쇠.

부주킨 씨는 싱가포르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몽골로 가는 여행편을 택했다 행운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부주킨(인천공항 5천만번째 환승객)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해마다 13%씩 환승객이 늘어난 결과 13년 만에 5천만 명 돌파가 가능했습니다.

지난해엔 7백만 명 가까운 환승객이 다녀가 2년 연속으로 경쟁 공항인 일본 나리타 공항의 환승객 수를 넘어섰습니다.

40분 정도의 짧은 환승 시간, 편의성을 갖춘 면세점 등이 다른 공항보다 강점으로 평가됩니다.

<인터뷰> 마리아(환승객)

그러나 아직까지는 일본 나리타, 중국 푸둥 공항 등과 '동북아 허브 공항'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

공항측은 유럽.미국을 오가는 새로운 환승 노선 개발과 환승객 유치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영근(인천국제공항 사장 직무대행) : "저희 공항에서 환승을 할 때 정말로 즐길 수 있는 분위기의 많은 시설들을 확충할 그런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또, 오는 2017년까지 여객터미널과 화물터미널 등을 확충하는 3단계 공항 건설 사업으로 '동북아 허브 공항'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인천공항 환승객 5천만 명 돌파…‘허브공항’ 과제는?
    • 입력 2013-05-16 09:53:14
    • 수정2013-05-16 09:58:55
    930뉴스
<앵커 멘트>

인천공항이 개항 13년 만에 환승객 수가 5천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지난해에는 7백만 명 가까운 환승객이 다녀가 한 해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는데요.

인천공항이 이룬 성과와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자리잡기 위한 과제를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의 5천만 번째 환승객으로 러시아인 부주킨 씨가 축하 화환을 받습니다.

부상은 5돈짜리 황금 열쇠.

부주킨 씨는 싱가포르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몽골로 가는 여행편을 택했다 행운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부주킨(인천공항 5천만번째 환승객)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해마다 13%씩 환승객이 늘어난 결과 13년 만에 5천만 명 돌파가 가능했습니다.

지난해엔 7백만 명 가까운 환승객이 다녀가 2년 연속으로 경쟁 공항인 일본 나리타 공항의 환승객 수를 넘어섰습니다.

40분 정도의 짧은 환승 시간, 편의성을 갖춘 면세점 등이 다른 공항보다 강점으로 평가됩니다.

<인터뷰> 마리아(환승객)

그러나 아직까지는 일본 나리타, 중국 푸둥 공항 등과 '동북아 허브 공항'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

공항측은 유럽.미국을 오가는 새로운 환승 노선 개발과 환승객 유치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영근(인천국제공항 사장 직무대행) : "저희 공항에서 환승을 할 때 정말로 즐길 수 있는 분위기의 많은 시설들을 확충할 그런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또, 오는 2017년까지 여객터미널과 화물터미널 등을 확충하는 3단계 공항 건설 사업으로 '동북아 허브 공항'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