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모스크바 67년 만에 봄철 ‘이상 고온’
입력 2013.05.16 (11:00) 수정 2013.05.16 (14: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봄철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당국은 6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규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강변에 일광욕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눈부신 햇살에 이미 벌겋게 살갗을 태운 사람도 있습니다.

어제 오후 모스크바 기온은 영상 28.8도.

예년 5월의 평균 기온보다 8~9도 높은 이상 고온 현상이 벌써 엿새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관광객) : "지금보다 덥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어요. 5도에서 7도 정도 낮게……. 모스크바가 이렇게 더울지는 몰랐습니다."

더운 날씨에 여성들은 대부분 반바지에 민소매 차림입니다.

시 당국은 푸른 잔디를 유지하기 위해 살수 시간을 늘렸습니다.

<인터뷰> 스베타(시민) : "이번 더위는 이례적입니다. 예년에 모스크바는 이렇지 않았어요. 지금은 아주 더운 겁니다."

러시아 기상 당국은 이같은 현상이 이번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특히 시베리아와 극동 지역에서는 이상 고온이 산불로 이어지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브랴티야 공화국 등 일부 지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 러시아 모스크바 67년 만에 봄철 ‘이상 고온’
    • 입력 2013-05-16 10:24:09
    • 수정2013-05-16 14:02:2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봄철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당국은 6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규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강변에 일광욕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눈부신 햇살에 이미 벌겋게 살갗을 태운 사람도 있습니다.

어제 오후 모스크바 기온은 영상 28.8도.

예년 5월의 평균 기온보다 8~9도 높은 이상 고온 현상이 벌써 엿새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관광객) : "지금보다 덥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어요. 5도에서 7도 정도 낮게……. 모스크바가 이렇게 더울지는 몰랐습니다."

더운 날씨에 여성들은 대부분 반바지에 민소매 차림입니다.

시 당국은 푸른 잔디를 유지하기 위해 살수 시간을 늘렸습니다.

<인터뷰> 스베타(시민) : "이번 더위는 이례적입니다. 예년에 모스크바는 이렇지 않았어요. 지금은 아주 더운 겁니다."

러시아 기상 당국은 이같은 현상이 이번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특히 시베리아와 극동 지역에서는 이상 고온이 산불로 이어지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브랴티야 공화국 등 일부 지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