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주의회, ‘위안부’ 기림비 존중 결의 채택
입력 2013.05.16 (10:49) 국제
미국 뉴욕 주 의회는 지난해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가 전시 일본군이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를 상기시킨다며 이를 존중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지난 7일 통과된 이 결의안은 지난 1월 뉴욕 주 상원에서 통과한 것과 비슷하며 일본 정부가 1930년대부터 2차 세계대전까지 한국, 중국, 태국, 베트남, 호주 등지에서 어린 여성 수십만 명을 성적 노예 제도에 공식적으로 동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는 맨해튼에서 약 40km 떨어진 웨스트베리의 아이젠하워 공원에 뉴욕주 한인회의 주도로 지난해 6월 건립됐습니다.

이번에 통과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적절한 인정과 사죄를 요구한 초안에 비해서는 표현 수위가 완화됐습니다.
  • 뉴욕 주의회, ‘위안부’ 기림비 존중 결의 채택
    • 입력 2013-05-16 10:49:49
    국제
미국 뉴욕 주 의회는 지난해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가 전시 일본군이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를 상기시킨다며 이를 존중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지난 7일 통과된 이 결의안은 지난 1월 뉴욕 주 상원에서 통과한 것과 비슷하며 일본 정부가 1930년대부터 2차 세계대전까지 한국, 중국, 태국, 베트남, 호주 등지에서 어린 여성 수십만 명을 성적 노예 제도에 공식적으로 동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전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는 맨해튼에서 약 40km 떨어진 웨스트베리의 아이젠하워 공원에 뉴욕주 한인회의 주도로 지난해 6월 건립됐습니다.

이번에 통과한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적절한 인정과 사죄를 요구한 초안에 비해서는 표현 수위가 완화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