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北, 대화 나와야…실무회담 폄훼 유감”
입력 2013.05.16 (12:03) 수정 2013.05.16 (17: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정부는 입주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북한이 일방적 주장으로 폄훼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어제 우리 정부의 회담제의는 '교활한 술책'이며, '국면전환용'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입니다.

통일부는 입주기업들이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은 북한의 통행제한과 근로자 철수 때문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이 조속히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어젯밤 우리 정부를 상대해야 할지 여부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개성공단과 남북관계의 미래는 우리 정부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대답 : "남측이 진정으로 개성공업지구사업을 정상화할 의향이 있다면 근본문제를 푸는 데로 나서야 하며 도발적인 망발과 대결 망동을 그만둬야 한다."

북한은 개성공단에서 우리측 인원이 귀환할 때 관리인원과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출입과 물자 반출을 허용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이 물자 반출 등에 대해 정말 의지가 있다면 우리 정부의 회담제의를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정부 “北, 대화 나와야…실무회담 폄훼 유감”
    • 입력 2013-05-16 12:04:53
    • 수정2013-05-16 17:12:32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이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정부는 입주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북한이 일방적 주장으로 폄훼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어제 우리 정부의 회담제의는 '교활한 술책'이며, '국면전환용'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입니다.

통일부는 입주기업들이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은 북한의 통행제한과 근로자 철수 때문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이 조속히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어젯밤 우리 정부를 상대해야 할지 여부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개성공단과 남북관계의 미래는 우리 정부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대답 : "남측이 진정으로 개성공업지구사업을 정상화할 의향이 있다면 근본문제를 푸는 데로 나서야 하며 도발적인 망발과 대결 망동을 그만둬야 한다."

북한은 개성공단에서 우리측 인원이 귀환할 때 관리인원과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출입과 물자 반출을 허용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이 물자 반출 등에 대해 정말 의지가 있다면 우리 정부의 회담제의를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