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리나, LG 트윈스 박용근 선수와 교제
입력 2013.05.16 (14:25) 연합뉴스
가수 채리나(35)가 LG트윈스 박용근(29) 선수와 올해 초부터 교제 중이다.

채리나의 관계자는 16일 "지난해 10월 '칼부림 사건'으로 박용근은 몸을 많이 다쳤고, 채리나는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며 "서로 위로하는 과정에서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채리나와 박용근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쿨 멤버 김성수의 전처가 숨진 '칼부림 사건'의 현장에 있던 인물이다. 당시 박용근은 흉기로 복부를 찔려 중상을 입고, 간의 40%를 절개하는 큰 수술을 받았다.

이 사건 후 어려움을 겪던 두 사람이 서로 보듬는 과정에서 연애의 감정이 생겼다는 것. 채리나는 지인과 함께 병상에 있는 박용근을 문병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 결혼 계획은 없다"며 "둘 다 아직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섣부른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 채리나, LG 트윈스 박용근 선수와 교제
    • 입력 2013-05-16 14:25:40
    연합뉴스
가수 채리나(35)가 LG트윈스 박용근(29) 선수와 올해 초부터 교제 중이다.

채리나의 관계자는 16일 "지난해 10월 '칼부림 사건'으로 박용근은 몸을 많이 다쳤고, 채리나는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며 "서로 위로하는 과정에서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채리나와 박용근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쿨 멤버 김성수의 전처가 숨진 '칼부림 사건'의 현장에 있던 인물이다. 당시 박용근은 흉기로 복부를 찔려 중상을 입고, 간의 40%를 절개하는 큰 수술을 받았다.

이 사건 후 어려움을 겪던 두 사람이 서로 보듬는 과정에서 연애의 감정이 생겼다는 것. 채리나는 지인과 함께 병상에 있는 박용근을 문병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 결혼 계획은 없다"며 "둘 다 아직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섣부른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