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추상화가 잭슨 폴록 작품 650억에 낙찰
입력 2013.05.16 (16:02) 국제
미국의 대표적인 추상화가 잭슨 폴록의 작품이 현지 시각으로 15일 미국 뉴욕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5천840만 달러, 우리 돈 약 650억 원에 팔렸습니다.

이번에 팔린 작품은 '제19번'으로 은색과 검은색, 흰색, 빨간색 등의 물감을 흩뿌리는 드리핑 기법을 이용해 혼합한 게 특징입니다.

이밖에 미국 화가 장 미셸 바스키아의 더스트헤드는 4천880만 달러, 우리 돈, 약 543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는 바스키아 작품 사상 최고의 낙찰가입니다.

장 미셸 바스키아는 미국에서 인종차별주의가 팽배하던 1980년대 언뜻 아이의 낙서인지 작품인지 분간이 안 되는 파격적인 작품을 남긴 '흑인 미술가'입니다.
  • 美 추상화가 잭슨 폴록 작품 650억에 낙찰
    • 입력 2013-05-16 16:02:17
    국제
미국의 대표적인 추상화가 잭슨 폴록의 작품이 현지 시각으로 15일 미국 뉴욕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5천840만 달러, 우리 돈 약 650억 원에 팔렸습니다.

이번에 팔린 작품은 '제19번'으로 은색과 검은색, 흰색, 빨간색 등의 물감을 흩뿌리는 드리핑 기법을 이용해 혼합한 게 특징입니다.

이밖에 미국 화가 장 미셸 바스키아의 더스트헤드는 4천880만 달러, 우리 돈, 약 543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는 바스키아 작품 사상 최고의 낙찰가입니다.

장 미셸 바스키아는 미국에서 인종차별주의가 팽배하던 1980년대 언뜻 아이의 낙서인지 작품인지 분간이 안 되는 파격적인 작품을 남긴 '흑인 미술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