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인 진드기’ 의심환자 5명…1명 사망·2명 입원
입력 2013.05.16 (17:00) 수정 2013.05.16 (17:0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첫 살인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가 오늘 새벽 패혈성 쇼크로 숨졌습니다.

이 같은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5명이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첫‘살인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가 숨졌습니다.

제주대학교병원은 호흡곤란과 고열 증세로 치료를 받던 서귀포시 74살 강모 씨가 오늘 새벽 6시37분 패혈성 쇼크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강 씨는 이달 초 일반 감기증세를 보이다가 점차 고열과 구토 등 증세가 심해져 지난 8일부턴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강 씨의 몸에서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의심되는 자국이 발견된 바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강씨가 환자가 소를 방목해 기르는 만큼 이 과정에서 물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국립보건원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검사를 의뢰해 다음주 초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있던 상태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 발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여 전국 의료기관에 신고된 의심 환자 사례가 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강씨가 숨졌고, 2명은 입원치료, 2명은 퇴원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래 전부터 우리나라에 작은소참진드기가 서식해 온 만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언제라도 발견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살인 진드기’ 의심환자 5명…1명 사망·2명 입원
    • 입력 2013-05-16 17:01:36
    • 수정2013-05-16 17:07:40
    뉴스 5
<앵커 멘트>

국내 첫 살인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가 오늘 새벽 패혈성 쇼크로 숨졌습니다.

이 같은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5명이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첫‘살인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가 숨졌습니다.

제주대학교병원은 호흡곤란과 고열 증세로 치료를 받던 서귀포시 74살 강모 씨가 오늘 새벽 6시37분 패혈성 쇼크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강 씨는 이달 초 일반 감기증세를 보이다가 점차 고열과 구토 등 증세가 심해져 지난 8일부턴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강 씨의 몸에서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의심되는 자국이 발견된 바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강씨가 환자가 소를 방목해 기르는 만큼 이 과정에서 물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국립보건원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검사를 의뢰해 다음주 초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있던 상태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 발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여 전국 의료기관에 신고된 의심 환자 사례가 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강씨가 숨졌고, 2명은 입원치료, 2명은 퇴원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래 전부터 우리나라에 작은소참진드기가 서식해 온 만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언제라도 발견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