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 의심환자 결국 사망
입력 2013.05.16 (20:59) 수정 2013.05.16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첫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환자로 의심돼 치료를 받던 70대 환자가 오늘 숨졌습니다.

다음 주에 나올 국립보건원의 환자 혈액검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먼저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살인진드기'가 옮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 74살 강모 씨.

오늘 새벽 패혈성 쇼크로 숨졌습니다.

<인터뷰> 이동우(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 "혈소판 감소를 확인했고, 최종 다발성장기부전으로 진행돼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강씨는 이달초부터 감기증세로 치료를 받다 고열과 구토 등의 증세가 심해져 지난 8일부터는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강씨의 몸에서는 바이러스를 옮기는 '작은소 참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의심되는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환자가 소를 길렀던 만큼 이 과정에서 물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의 목장 지대를 중심으로 작은소 참 진드기 수백 마리를 채집해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진택(제주도 보건위생과장) : "많은 진드기들이 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문제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2차적인 방역활동을 할 것입니다."

숨진 강 씨 혈액에 대한 국립보건원의 검사 결과는 다음주초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 의심환자 결국 사망
    • 입력 2013-05-16 20:59:21
    • 수정2013-05-16 22:16:13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 첫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환자로 의심돼 치료를 받던 70대 환자가 오늘 숨졌습니다.

다음 주에 나올 국립보건원의 환자 혈액검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먼저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살인진드기'가 옮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 74살 강모 씨.

오늘 새벽 패혈성 쇼크로 숨졌습니다.

<인터뷰> 이동우(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 "혈소판 감소를 확인했고, 최종 다발성장기부전으로 진행돼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강씨는 이달초부터 감기증세로 치료를 받다 고열과 구토 등의 증세가 심해져 지난 8일부터는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강씨의 몸에서는 바이러스를 옮기는 '작은소 참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의심되는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환자가 소를 길렀던 만큼 이 과정에서 물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의 목장 지대를 중심으로 작은소 참 진드기 수백 마리를 채집해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진택(제주도 보건위생과장) : "많은 진드기들이 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문제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2차적인 방역활동을 할 것입니다."

숨진 강 씨 혈액에 대한 국립보건원의 검사 결과는 다음주초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