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균 기대수명 ‘南 81세·北 69세’
입력 2013.05.17 (07:02) 국제
남한과 북한간 보건의료 수준이 현격한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등은 2011년 현재 북한 주민의 평균 기대 수명은 1990년 70세보다 1년 단축된 69세로, 세계 평균 70세에 못 미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한국인의 기대 수명은 1990년 72세에서 2011년에는 81세로 늘었습니다.

또 2011년을 기준으로 북한의 1세 미만 영아 사망률은 천 명 당 26명, 5세 미만 유아 사망률은 천 명 당 33명이었으나 한국은 1세 이하 영아 사망률이 4명, 5세 이하 유아 사망률은 5명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의 5세 이하 어린이 건강 상태도 32.4%가 발육 부진이었고, 저체중인 남자 아이는 18.8%, 여자 아이는 18.8%였습니다.

WHO 관계자는 "1990년 이후 기대수명이 단축된 국가는 전 세계에서 북한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소토, 짐바브웨, 리비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평균 기대수명 ‘南 81세·北 69세’
    • 입력 2013-05-17 07:02:48
    국제
남한과 북한간 보건의료 수준이 현격한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등은 2011년 현재 북한 주민의 평균 기대 수명은 1990년 70세보다 1년 단축된 69세로, 세계 평균 70세에 못 미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한국인의 기대 수명은 1990년 72세에서 2011년에는 81세로 늘었습니다.

또 2011년을 기준으로 북한의 1세 미만 영아 사망률은 천 명 당 26명, 5세 미만 유아 사망률은 천 명 당 33명이었으나 한국은 1세 이하 영아 사망률이 4명, 5세 이하 유아 사망률은 5명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의 5세 이하 어린이 건강 상태도 32.4%가 발육 부진이었고, 저체중인 남자 아이는 18.8%, 여자 아이는 18.8%였습니다.

WHO 관계자는 "1990년 이후 기대수명이 단축된 국가는 전 세계에서 북한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소토, 짐바브웨, 리비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