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준비 한창
입력 2013.05.17 (07:05) 수정 2013.05.17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는 봉축 법요식과 경축식 준비가 한창입니다.

서울 조계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불교계에서 가장 큰 행사인 만큼 불자들도 많이 모일 텐데요.

현재 그곳 분위기 어떤가요?

<리포트>

예. 봉축 법요식까지는 아직 4시간 정도 남아있지만 벌써부터 행사 준비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법요식에 참여하려는 불자들도 하나 둘씩 모여들고 있습니다.

사찰 앞마당은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하고 저마다의 기원을 담은 색색의 연등으로 가득합니다.

오늘 법요식은 이 연등 아래에서 만여 명의 불자들이 모인 가운데 오전 10시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법요식은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북소리와 종소리를 울리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올해 부처님 오신 날의 표어는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인데요.

대한불교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은 법요식 봉축사를 통해 이 같은 표어를 이루기 위한 방법으로 공동체 의식의 복원과 연대와 협력을 통한 평화를 강조할 예정입니다.

각계 지도자들과 함께 장애인과 이주 노동자들, 난민 출신 외국인과 청소 노동자들도 법요식에 참석해 우리 사회의 연대와 협력의 의미를 더하게 됩니다.

또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등 타 종교 지도자들도 법요식에 참석해 종교 간의 화합을 다질 계획입니다.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도 일제히 법요식이 거행돼 욕심과 집착을 버리고 이웃을 돌아보라는 자비의 정신을 기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조계사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준비 한창
    • 입력 2013-05-17 07:06:56
    • 수정2013-05-17 08:13: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늘은 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는 봉축 법요식과 경축식 준비가 한창입니다.

서울 조계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불교계에서 가장 큰 행사인 만큼 불자들도 많이 모일 텐데요.

현재 그곳 분위기 어떤가요?

<리포트>

예. 봉축 법요식까지는 아직 4시간 정도 남아있지만 벌써부터 행사 준비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법요식에 참여하려는 불자들도 하나 둘씩 모여들고 있습니다.

사찰 앞마당은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하고 저마다의 기원을 담은 색색의 연등으로 가득합니다.

오늘 법요식은 이 연등 아래에서 만여 명의 불자들이 모인 가운데 오전 10시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법요식은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북소리와 종소리를 울리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올해 부처님 오신 날의 표어는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인데요.

대한불교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은 법요식 봉축사를 통해 이 같은 표어를 이루기 위한 방법으로 공동체 의식의 복원과 연대와 협력을 통한 평화를 강조할 예정입니다.

각계 지도자들과 함께 장애인과 이주 노동자들, 난민 출신 외국인과 청소 노동자들도 법요식에 참석해 우리 사회의 연대와 협력의 의미를 더하게 됩니다.

또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등 타 종교 지도자들도 법요식에 참석해 종교 간의 화합을 다질 계획입니다.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도 일제히 법요식이 거행돼 욕심과 집착을 버리고 이웃을 돌아보라는 자비의 정신을 기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조계사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