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요양원까지…’ 못 믿을 원산지 표기
입력 2013.05.17 (07:19) 수정 2013.05.17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산지를 속여 환자와 장애인, 노인들에게 음식을 제공한 병원과 요양시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을거리를 제공해야 하는 곳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돕도입니다.

<리포트>

단속반원이 병원 주방 안으로 들어섭니다.

출입구에는 돼지고기의 원산지가 '국내산'으로 명시돼있습니다.

하지만 이 병원에서 사용한 고기는 칠레와 캐나다 등 외국산 돼지고기입니다.

환자들은 국산으로 알고 먹었습니다.

<녹취> 입원 환자 : "나쁘지 뭐 우리는 모르고 막 먹는 거니까. 아니 그 뭐 알아야 그것도 보고 하지. 믿고 먹는 거지."

병원 측은 고의가 아니라며 발뺌합니다.

<녹취> 병원 관계자 : "국산을 계속 썼는데요. 이제 영양사님이 수육을 좀 했나봐요. 수육 세 번 나갔습니다. 세 번 나갔는데 그게 아마.."

노인과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요양원'도 원산지를 속이다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식단표에는 '국내산'만을 사용한다고 명시돼있지만 칠레산 돼지고기 90킬로그램을 국내산으로 허위 표기했습니다.

<녹취> 요양원 관계자 : "원래는 국내산이 들어왔었는데 그게 바뀐 시점이 얼마 안됐나봐요. 국내산이라고 그래가지고 아니라고 해서 확인하니까 그 업체에서도 실수했다고.. "

이렇게 원산지 표기 위반으로 병원과 요양시설 11곳이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윤재필(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북지원) : "환자들 같은 경우는 메뉴판 같은 것을 자세히 보지 않고 음식점같이 메뉴판을 크게 써 붙여놓은 것도 아니고.."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시설 8곳을 형사 입건하고, 원산지를 표기하지 않은 일부 요양시설에 대해선 과태료 처분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병원·요양원까지…’ 못 믿을 원산지 표기
    • 입력 2013-05-17 07:21:28
    • 수정2013-05-17 08:13: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원산지를 속여 환자와 장애인, 노인들에게 음식을 제공한 병원과 요양시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을거리를 제공해야 하는 곳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돕도입니다.

<리포트>

단속반원이 병원 주방 안으로 들어섭니다.

출입구에는 돼지고기의 원산지가 '국내산'으로 명시돼있습니다.

하지만 이 병원에서 사용한 고기는 칠레와 캐나다 등 외국산 돼지고기입니다.

환자들은 국산으로 알고 먹었습니다.

<녹취> 입원 환자 : "나쁘지 뭐 우리는 모르고 막 먹는 거니까. 아니 그 뭐 알아야 그것도 보고 하지. 믿고 먹는 거지."

병원 측은 고의가 아니라며 발뺌합니다.

<녹취> 병원 관계자 : "국산을 계속 썼는데요. 이제 영양사님이 수육을 좀 했나봐요. 수육 세 번 나갔습니다. 세 번 나갔는데 그게 아마.."

노인과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요양원'도 원산지를 속이다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식단표에는 '국내산'만을 사용한다고 명시돼있지만 칠레산 돼지고기 90킬로그램을 국내산으로 허위 표기했습니다.

<녹취> 요양원 관계자 : "원래는 국내산이 들어왔었는데 그게 바뀐 시점이 얼마 안됐나봐요. 국내산이라고 그래가지고 아니라고 해서 확인하니까 그 업체에서도 실수했다고.. "

이렇게 원산지 표기 위반으로 병원과 요양시설 11곳이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윤재필(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북지원) : "환자들 같은 경우는 메뉴판 같은 것을 자세히 보지 않고 음식점같이 메뉴판을 크게 써 붙여놓은 것도 아니고.."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시설 8곳을 형사 입건하고, 원산지를 표기하지 않은 일부 요양시설에 대해선 과태료 처분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