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철 꽃가루 탓…알레르기성 결막염 비상
입력 2013.05.17 (08:48) 수정 2013.05.17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꽃이 만개한 요즘 날리는 꽃가루 때문에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자칫 방치할 경우 백내장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장에 세워 둔 차들이 노란 송화가루를 뒤집어 썼습니다.

닦고 또 닦아도 금세 더러워집니다.

<인터뷰> 권오태(서울시 화곡동) : "차를 세차해도 소용이 없어요. 목이나 눈, 코도 간질거리고 따갑고요."

꽃가루가 많이 날리면서 병원마다 눈병 환자도 늘었습니다.

이 20대 여성은 눈이 따갑고 가려워 병원을 찾았다가 '알레르기성 결막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진실('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 : "먼지 등이 눈에 끼는 것 같아요. 따갑고 간지럽고 눈꼽도 많이 껴서 병원에 왔어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꽃가루나 황사 등이 눈꺼풀이나 결막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생기는 염증 질환입니다.

봄부터 환자가 크게 늘어나기 시작해 가을까지 이어지는데 이 병원에서만 최근 환자가 평소보다 2배나 늘었습니다.

해마다 환자수도 늘어 지난해 185만명을 넘었습니다.

5년 사이 20%나 늘어난 겁니다.

<인터뷰> 김상국(안과 전문의) : "심할 경우 각막 혼탁, 백내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날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집에 돌아오면 반드시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봄철 꽃가루 탓…알레르기성 결막염 비상
    • 입력 2013-05-17 08:49:53
    • 수정2013-05-17 08:56:0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꽃이 만개한 요즘 날리는 꽃가루 때문에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자칫 방치할 경우 백내장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장에 세워 둔 차들이 노란 송화가루를 뒤집어 썼습니다.

닦고 또 닦아도 금세 더러워집니다.

<인터뷰> 권오태(서울시 화곡동) : "차를 세차해도 소용이 없어요. 목이나 눈, 코도 간질거리고 따갑고요."

꽃가루가 많이 날리면서 병원마다 눈병 환자도 늘었습니다.

이 20대 여성은 눈이 따갑고 가려워 병원을 찾았다가 '알레르기성 결막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진실('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 : "먼지 등이 눈에 끼는 것 같아요. 따갑고 간지럽고 눈꼽도 많이 껴서 병원에 왔어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꽃가루나 황사 등이 눈꺼풀이나 결막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생기는 염증 질환입니다.

봄부터 환자가 크게 늘어나기 시작해 가을까지 이어지는데 이 병원에서만 최근 환자가 평소보다 2배나 늘었습니다.

해마다 환자수도 늘어 지난해 185만명을 넘었습니다.

5년 사이 20%나 늘어난 겁니다.

<인터뷰> 김상국(안과 전문의) : "심할 경우 각막 혼탁, 백내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날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집에 돌아오면 반드시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