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당국, 소외계층 고금리 적금 늘린다
입력 2013.05.17 (11:02) 수정 2013.05.17 (14:48) 경제
금융감독당국의 권유에 따라 시중은행들이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고금리 적금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국민은행은 최근 소외계층 대상 고금리 적금 상품의 기본 금리를 4%에서 4.5%로 0.5% 포인트 올리고 근로장려금수급자와 한 부모 가족지원 보호대상자도 가입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신한은행도 지난달부터 소외계층을 위한 '새희망적금' 가입 자격을 근로소득 연 천200만 원 이하에서 천500만 원 이하로 늘리고 결혼이민자를 가입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씨티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 은행 등 외국계은행은 저신용 서민층 지원을 위해 이르면 상반기에 연 10%대의 소액·단기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시중은행들에 저신용 서민층을 위한 고금리 적금 상품과 중금리 신용대출을 독려해 왔습니다.
  • 금융당국, 소외계층 고금리 적금 늘린다
    • 입력 2013-05-17 11:02:39
    • 수정2013-05-17 14:48:14
    경제
금융감독당국의 권유에 따라 시중은행들이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고금리 적금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국민은행은 최근 소외계층 대상 고금리 적금 상품의 기본 금리를 4%에서 4.5%로 0.5% 포인트 올리고 근로장려금수급자와 한 부모 가족지원 보호대상자도 가입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신한은행도 지난달부터 소외계층을 위한 '새희망적금' 가입 자격을 근로소득 연 천200만 원 이하에서 천500만 원 이하로 늘리고 결혼이민자를 가입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씨티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 은행 등 외국계은행은 저신용 서민층 지원을 위해 이르면 상반기에 연 10%대의 소액·단기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시중은행들에 저신용 서민층을 위한 고금리 적금 상품과 중금리 신용대출을 독려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