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다함께당 ‘위안부 망언’ 유신회와 선거 협력 포기
입력 2013.05.17 (17:22) 국제
일본 야당인 '다함께당'이 위안부 정당화 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일본 유신회와의 7월 참의원 선거 협력을 포기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와타나베 요시미 다함께당 대표가 참의원 선거를 향한 '일본유신회'와의 정책 협의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가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에 필요했다'는 망언으로 국제적 파문을 일으킨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와타나베 대표는 어제 "고색창연한 논법으로 전시 체제를 찬미하는 정치 세력과는 선을 긋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자민당 탈당 의원들로 이뤄진 다함께당은 그동안 유신회와 개헌안 발의 요건을 완화하는 '96조 개헌'에 의기투합해 25개 선거구에서 후보를 단일화하기로 하는 등 선거 공조를 추진해왔습니다.
  • 일본 다함께당 ‘위안부 망언’ 유신회와 선거 협력 포기
    • 입력 2013-05-17 17:22:04
    국제
일본 야당인 '다함께당'이 위안부 정당화 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일본 유신회와의 7월 참의원 선거 협력을 포기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와타나베 요시미 다함께당 대표가 참의원 선거를 향한 '일본유신회'와의 정책 협의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가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에 필요했다'는 망언으로 국제적 파문을 일으킨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와타나베 대표는 어제 "고색창연한 논법으로 전시 체제를 찬미하는 정치 세력과는 선을 긋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자민당 탈당 의원들로 이뤄진 다함께당은 그동안 유신회와 개헌안 발의 요건을 완화하는 '96조 개헌'에 의기투합해 25개 선거구에서 후보를 단일화하기로 하는 등 선거 공조를 추진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