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인 목사 청소년 성매매 파문
입력 2013.05.17 (19:05) 수정 2013.05.17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청소년 사역을 담당하는 한인 목사가 올랜도에 갔다가 미성년 매매춘 함정단속에 걸려들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주류 언론들이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미국내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45살인 한인 윤 모 목사가 15세 소녀를 만나기 위해 호텔방에 들어서는 장면이 찍힌 cctv 화면입니다.

윤 목사가 두리번 거리는 순간 숨어있던 경찰들이 몰려나와 수갑을 채운 뒤 체포합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6년간 청소년을 맡아온 윤 목사는 청소년 선교 관련 회의를 위해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머물다가 미성년 매매춘 함정 수사에 걸려들었습니다.

<인터뷰> 주드(포크 카운티 경찰 대변인) : "윤 목사는 교회에서 청소년을 담당해온 목사입니다.그는 15살 짜리 소녀와 성관계를 하려고 호텔방에 들어왔습니다."

경찰은 샌프란시스코 부근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해온 윤 목사가 청소년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여죄를 캐기 위해 수사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해당 경찰서에 통보했습니다.

미국 주류 언론들도 한인인 윤 목사의 충격적인 행각을 집중보도 하고 있습니다.

교민들은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파문이 가라앉기도 전에 또 한인이 연루된 사건이 터지자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LA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한인 목사 청소년 성매매 파문
    • 입력 2013-05-17 19:16:30
    • 수정2013-05-17 19:44:53
    뉴스 7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청소년 사역을 담당하는 한인 목사가 올랜도에 갔다가 미성년 매매춘 함정단속에 걸려들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주류 언론들이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미국내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45살인 한인 윤 모 목사가 15세 소녀를 만나기 위해 호텔방에 들어서는 장면이 찍힌 cctv 화면입니다.

윤 목사가 두리번 거리는 순간 숨어있던 경찰들이 몰려나와 수갑을 채운 뒤 체포합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6년간 청소년을 맡아온 윤 목사는 청소년 선교 관련 회의를 위해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머물다가 미성년 매매춘 함정 수사에 걸려들었습니다.

<인터뷰> 주드(포크 카운티 경찰 대변인) : "윤 목사는 교회에서 청소년을 담당해온 목사입니다.그는 15살 짜리 소녀와 성관계를 하려고 호텔방에 들어왔습니다."

경찰은 샌프란시스코 부근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해온 윤 목사가 청소년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여죄를 캐기 위해 수사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해당 경찰서에 통보했습니다.

미국 주류 언론들도 한인인 윤 목사의 충격적인 행각을 집중보도 하고 있습니다.

교민들은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파문이 가라앉기도 전에 또 한인이 연루된 사건이 터지자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LA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