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군량미 주민 배급”…中, 식량원조 재개하나
입력 2013.05.17 (21:05) 수정 2013.05.17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춘궁기 보릿고개를 맞아 주민들에게 군량미를 배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의 대북식량지원이 재개될 것인지 주목됩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최근 군인들까지 포함된 모든 인력을 모내기와 밭갈이에 동원하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남포시 농민(조선중앙TV) : "한 해 농사의 성과를 좌우하는 이 모내기 전투를 제 때에 제대로 끝내기 위한 조직과 작전을 짜고 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은 여전합니다.

지난 겨울 혹한과 봄철 이상 저온까지 겹친데다, 특히 올 초에는 대북제재로 국제사회 지원까지 줄었습니다.

결국 비상 식량인 군량미를 나눠줘서라도, 주민들의 굶주림과 불만을 해결해야 보릿고개를 넘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3, 4월 계속된 군사훈련에 경제 활동이 위축된 면도 있습니다.

<녹취> 권태진(농촌경제연구원 연구원) : "배급이 나오지 않는 상태에서 식량을 구입할 수 있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서 식량을 배급한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정부는 북한이 군량미를 푸는 것은 외부 세계에 대해 식량 사정이 나쁘다는 신호가 될 수 있고, 그러면 중국의 무상 지원이 시작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매년 50만 톤에 달하는 북한의 식량 부족분을 지원해왔지만, 올해 공식적으로는 아직 소식이 없습니다.

다만 중국은 지난달 북한에 비료 20만 톤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北 군량미 주민 배급”…中, 식량원조 재개하나
    • 입력 2013-05-17 21:02:45
    • 수정2013-05-17 22:31:57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춘궁기 보릿고개를 맞아 주민들에게 군량미를 배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의 대북식량지원이 재개될 것인지 주목됩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최근 군인들까지 포함된 모든 인력을 모내기와 밭갈이에 동원하고 있습니다.

<녹취> 북한 남포시 농민(조선중앙TV) : "한 해 농사의 성과를 좌우하는 이 모내기 전투를 제 때에 제대로 끝내기 위한 조직과 작전을 짜고 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은 여전합니다.

지난 겨울 혹한과 봄철 이상 저온까지 겹친데다, 특히 올 초에는 대북제재로 국제사회 지원까지 줄었습니다.

결국 비상 식량인 군량미를 나눠줘서라도, 주민들의 굶주림과 불만을 해결해야 보릿고개를 넘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3, 4월 계속된 군사훈련에 경제 활동이 위축된 면도 있습니다.

<녹취> 권태진(농촌경제연구원 연구원) : "배급이 나오지 않는 상태에서 식량을 구입할 수 있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서 식량을 배급한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정부는 북한이 군량미를 푸는 것은 외부 세계에 대해 식량 사정이 나쁘다는 신호가 될 수 있고, 그러면 중국의 무상 지원이 시작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매년 50만 톤에 달하는 북한의 식량 부족분을 지원해왔지만, 올해 공식적으로는 아직 소식이 없습니다.

다만 중국은 지난달 북한에 비료 20만 톤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