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석탄일 법요식
입력 2013.05.17 (21:08) 수정 2013.05.17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사찰에선 봉축 법요식과 경축식이 열렸습니다.

부처님의 자비를 되새기면서 불자들은 어떤 소원을 빌었을까요,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북소리와 모두가 괴로움에서 벗어나기를 기원하는 28번의 종소리가 울립니다.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 기원한 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남북의 긴장 관계가 계속되고 양극화가 점차 심해지는 상황에서 욕심을 버리고 공존과 조화의 공동체를 만들자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강조됐습니다.

<녹취> 자승(조계종 총무원장) : "편견과 차별을 내려놓고 멈추어 서서 다시 바라볼 것을 염원합니다. 그리하여 연대와 협력의 손을 잡고…"

장애인과 이주노동자, 난민 등 우리 사회에서 조명받지 못하는 소외계층들이 법요식에 초대돼 이런 의미를 더했습니다.

불자들은 아기 부처의 머리에 물을 부으며 마음속 괴로움을 씻어내고 경건한 자세로 촛불을 켜며 저마다의 소망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홍은영(서울 개봉동) : "애들 잘 자랄 수 있도록 기도하고 공부도 열심히 해서…"

<인터뷰> 최돈방(서울 석촌동) : "우리 자식들 또 손자들 앞으로 좋은 일이 있도록 기도를 드렸습니다."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욕심과 집착을 버리고 이웃을 돌아보라는 자비의 정신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석탄일 법요식
    • 입력 2013-05-17 21:06:36
    • 수정2013-05-17 22:32:37
    뉴스 9
<앵커 멘트>

전국 사찰에선 봉축 법요식과 경축식이 열렸습니다.

부처님의 자비를 되새기면서 불자들은 어떤 소원을 빌었을까요,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북소리와 모두가 괴로움에서 벗어나기를 기원하는 28번의 종소리가 울립니다.

'세상에 희망을 마음에 행복을' 기원한 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남북의 긴장 관계가 계속되고 양극화가 점차 심해지는 상황에서 욕심을 버리고 공존과 조화의 공동체를 만들자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강조됐습니다.

<녹취> 자승(조계종 총무원장) : "편견과 차별을 내려놓고 멈추어 서서 다시 바라볼 것을 염원합니다. 그리하여 연대와 협력의 손을 잡고…"

장애인과 이주노동자, 난민 등 우리 사회에서 조명받지 못하는 소외계층들이 법요식에 초대돼 이런 의미를 더했습니다.

불자들은 아기 부처의 머리에 물을 부으며 마음속 괴로움을 씻어내고 경건한 자세로 촛불을 켜며 저마다의 소망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홍은영(서울 개봉동) : "애들 잘 자랄 수 있도록 기도하고 공부도 열심히 해서…"

<인터뷰> 최돈방(서울 석촌동) : "우리 자식들 또 손자들 앞으로 좋은 일이 있도록 기도를 드렸습니다."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욕심과 집착을 버리고 이웃을 돌아보라는 자비의 정신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