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토네이도 40여 명 사상…中 기록적인 폭우
입력 2013.05.17 (21:13) 수정 2013.05.17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밤 미국 텍사스에 토네이도가 몰아쳐 4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났습니다.

또 중국 남부지역에는 사흘째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구촌의 잇따른 자연재해 소식 변진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벌판 위로 솟아오른 깔때기 모양의 구름, 미국 텍사스주 북부지역을 덮친 토네이도입니다.

밤사이 3차례 관측된 토네이도는 강한 비와 바람을 뿌리며 모든 것을 집어삼켰습니다.

<인터뷰> 피해자

다행히 인구 밀집 지역은 피했지만 6명이 숨지는 등 마흔 명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고 가옥 110채가 부서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흘째 쏟아지는 폭우에 도로는 물바다가 됐습니다.

하수구는 역류하고 반쯤 물에 잠긴 자동차들은 아슬아슬하게 움직입니다.

곳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고 논밭도 물에 잠겼습니다.

<인터뷰> 피해 농민

광둥성 등 중국 남부지역 10개 성에 집중된 폭우로 지금까지 33명이 숨지는 등 사상자는 40명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에는 사이클론 마하센이 상륙해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사이클론 경보를 발령하고 주민 10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美 토네이도 40여 명 사상…中 기록적인 폭우
    • 입력 2013-05-17 21:11:48
    • 수정2013-05-17 22:08:03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밤 미국 텍사스에 토네이도가 몰아쳐 4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났습니다.

또 중국 남부지역에는 사흘째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구촌의 잇따른 자연재해 소식 변진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벌판 위로 솟아오른 깔때기 모양의 구름, 미국 텍사스주 북부지역을 덮친 토네이도입니다.

밤사이 3차례 관측된 토네이도는 강한 비와 바람을 뿌리며 모든 것을 집어삼켰습니다.

<인터뷰> 피해자

다행히 인구 밀집 지역은 피했지만 6명이 숨지는 등 마흔 명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고 가옥 110채가 부서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흘째 쏟아지는 폭우에 도로는 물바다가 됐습니다.

하수구는 역류하고 반쯤 물에 잠긴 자동차들은 아슬아슬하게 움직입니다.

곳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고 논밭도 물에 잠겼습니다.

<인터뷰> 피해 농민

광둥성 등 중국 남부지역 10개 성에 집중된 폭우로 지금까지 33명이 숨지는 등 사상자는 40명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에는 사이클론 마하센이 상륙해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사이클론 경보를 발령하고 주민 10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