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민주화운동, 인터넷·SNS서 도 넘은 왜곡
입력 2013.05.17 (21:19) 수정 2013.05.17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이면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3년이 됩니다.

민주항쟁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 국가기념일로까지 지정된 5.18 민주화운동을 두고 요즘 인터넷과 SNS에는 북한군 개입설 등 각종 유언비어들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진실은 무엇인지 박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인터넷 사이트의 5.18 관련 내용입니다.

무장한 광주 시민들이 교도소를 여섯 차례나 습격해 간첩 등을 탈옥시키려 했다며 광주 시민들을 폭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 과거사위 조사 등에서 교도소 습격 사건의 희생자 대부분은 습격과 무관한 것으로 이미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승을(5.18 부상자) : "(교도소 앞에서 차를)세우니까 바로 발포를 해서 둘이 그 자리에서 죽고"

한 종합편성채널의 토론프로그램, 탈북자가 출연해 5.18 당시 북한군 특수부대 6백 명이 침투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탈북자(종편 토론 영상) : "북한 특수부대가 광주에 대거 침투해서 정확히 1개 대대가 들어왔습니다. 정확히"

5월 단체들은 이런 탈북자들의 증언 역시 신빙성이 없지만 정부와 자치단체 등이 이를 바로잡지 않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송선태(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국방부, 외교부, 통일부 등이 북한 당국에 이 사실에 대해 진위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서 국민에게 공지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 정부가 북한 개입설을 사실상 인정 내지 방조하는 거죠..."

최근엔 5.18 희생자 대부분이 광주시민들끼리의 총격 때문에 발생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5.18 기념재단 등 5월 단체들은 인터넷 등 일부 매체에서 5.18 왜곡이

위험수위를 넘어섰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 5·18 민주화운동, 인터넷·SNS서 도 넘은 왜곡
    • 입력 2013-05-17 21:18:03
    • 수정2013-05-17 22:42:21
    뉴스 9
<앵커 멘트>

내일이면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3년이 됩니다.

민주항쟁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 국가기념일로까지 지정된 5.18 민주화운동을 두고 요즘 인터넷과 SNS에는 북한군 개입설 등 각종 유언비어들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진실은 무엇인지 박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인터넷 사이트의 5.18 관련 내용입니다.

무장한 광주 시민들이 교도소를 여섯 차례나 습격해 간첩 등을 탈옥시키려 했다며 광주 시민들을 폭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 과거사위 조사 등에서 교도소 습격 사건의 희생자 대부분은 습격과 무관한 것으로 이미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승을(5.18 부상자) : "(교도소 앞에서 차를)세우니까 바로 발포를 해서 둘이 그 자리에서 죽고"

한 종합편성채널의 토론프로그램, 탈북자가 출연해 5.18 당시 북한군 특수부대 6백 명이 침투했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탈북자(종편 토론 영상) : "북한 특수부대가 광주에 대거 침투해서 정확히 1개 대대가 들어왔습니다. 정확히"

5월 단체들은 이런 탈북자들의 증언 역시 신빙성이 없지만 정부와 자치단체 등이 이를 바로잡지 않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송선태(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국방부, 외교부, 통일부 등이 북한 당국에 이 사실에 대해 진위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서 국민에게 공지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 정부가 북한 개입설을 사실상 인정 내지 방조하는 거죠..."

최근엔 5.18 희생자 대부분이 광주시민들끼리의 총격 때문에 발생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5.18 기념재단 등 5월 단체들은 인터넷 등 일부 매체에서 5.18 왜곡이

위험수위를 넘어섰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