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별장 접대 의혹’ 건설업자 3차 소환 조사 뒤 귀가
입력 2013.05.22 (06:00) 사회
별장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모 씨가 오늘 경찰에 세 번째로 소환돼 10시간 가까운 조사를 받고 어젯밤 10시 40분쯤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성 접대에 동원됐다고 주장하는 여성들과 윤 씨를 대질 신문해 여성들에게 약물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필요할 경우 윤 씨를 한 차례 더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윤 씨는 자신의 별장에서 각계 유력인사들에게 성 접대 등 향응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사업상 이익을 얻거나 여러 건의 고소 사건에서 편의를 제공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별장 접대 의혹’ 건설업자 3차 소환 조사 뒤 귀가
    • 입력 2013-05-22 06:00:11
    사회
별장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모 씨가 오늘 경찰에 세 번째로 소환돼 10시간 가까운 조사를 받고 어젯밤 10시 40분쯤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성 접대에 동원됐다고 주장하는 여성들과 윤 씨를 대질 신문해 여성들에게 약물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필요할 경우 윤 씨를 한 차례 더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윤 씨는 자신의 별장에서 각계 유력인사들에게 성 접대 등 향응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사업상 이익을 얻거나 여러 건의 고소 사건에서 편의를 제공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