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대국 외교’ 본격화…한반도 영향은?
입력 2013.05.22 (06:34) 수정 2013.05.22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활발한 정상 외교에 나서고 있습니다.

G2 시대에 걸맞은 국제 질서 재편을 노리는 중국의 이른바 '대국 외교'가 본격화됐다는 분석입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다음달 7일과 8일 미국 캘리포니아를 찾아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인터뷰> 홍레이(중국 외교부 대변인) : "회담기간 양국지도자는 양국 관계와 공동관심사,지역 문제 등 심도있는 의견을 나눌 것입니다."

시진핑 주석의 이번 순방은 러시아와 아프리카 순방에 이은 두 번째, 중국의 외교 전략은 G2 시대에 걸맞는 국제 질서 재편입니다.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지분을 확대하고 미국 중심의 국제 질서를 재조정하겠다는 겁니다.

리커창 국무원 총리가 첫 순방국으로 인도를 선택한 것도 중국의 국제 질서 재편 구상과 맞물려 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세계 최대 인구를 갖고 있는 중국과 인도의 협력은 국제 사회에서 영향력이 막강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리커창(중국 국무원 총리) : "상호 신뢰와 협력을 강화하고 미래에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도 대화를 강조해 온 중국이 미.중 정상 회담에선 어떤 의제를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中, ‘대국 외교’ 본격화…한반도 영향은?
    • 입력 2013-05-22 06:40:49
    • 수정2013-05-22 07:29: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활발한 정상 외교에 나서고 있습니다.

G2 시대에 걸맞은 국제 질서 재편을 노리는 중국의 이른바 '대국 외교'가 본격화됐다는 분석입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다음달 7일과 8일 미국 캘리포니아를 찾아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인터뷰> 홍레이(중국 외교부 대변인) : "회담기간 양국지도자는 양국 관계와 공동관심사,지역 문제 등 심도있는 의견을 나눌 것입니다."

시진핑 주석의 이번 순방은 러시아와 아프리카 순방에 이은 두 번째, 중국의 외교 전략은 G2 시대에 걸맞는 국제 질서 재편입니다.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지분을 확대하고 미국 중심의 국제 질서를 재조정하겠다는 겁니다.

리커창 국무원 총리가 첫 순방국으로 인도를 선택한 것도 중국의 국제 질서 재편 구상과 맞물려 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세계 최대 인구를 갖고 있는 중국과 인도의 협력은 국제 사회에서 영향력이 막강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리커창(중국 국무원 총리) : "상호 신뢰와 협력을 강화하고 미래에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도 대화를 강조해 온 중국이 미.중 정상 회담에선 어떤 의제를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