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 받고, 미리 답 알려주고’ 특수학교 채용 비리
입력 2013.05.22 (06:41) 수정 2013.05.22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애인들이 다니는 한 특수학교가 교사들을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한 사실이 KBS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학교 법인이사장의 딸과 사위, 교육청 장학관의 아들이 미리 시험지를 보고, 채용시험을 봤다고 합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한 사립특수학교.

교사 48명이 장애학생 130여 명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 학교 교장 조 모씨는 지난해 1월 학교를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이사장으로부터 특별 지시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조OO(교장) : "신규교사 채용을 하는데 몇 차례에 걸쳐 그 이야기를 하시더라고요. 나보고 문제를 내고 문제를 가르쳐 줘라.."

이 교장은 결국 누구나 쉽게 풀 수 있는 문제를 냈고, 응시자 백여 명에게 같은 점수를 줬습니다.

그렇지만, 면접에서 미리 내정된 14명을 정규교사로 채용했습니다.

이 가운데 12명은 재작년 기간제 교사로 채용될 때도 시험을 치기 전에 문제지와 답안지를 미리 건네받았던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최OO(당시 교장) : "사전 작성 답안지가 되겠죠. 그걸 이사장이 갖다주셔서 그것을 채점한 적이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특수교사 자격증도 없는 이사장 김 씨의 딸과 예비사위, 당시 경기도교육청에서 특수학교 지원을 담당했던 장학관의 아들도 합격했습니다.

또, 교사 두 명은 이사장에게 2천 만원씩 돈을 빌려주고, 받는 걸 미루는 조건으로 채용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김 모씨(당시 이사장) : "전에 기간제 교사들이 있었는데 그 분들을 내보내기가 너무 열심히 하시는데 안타깝고 그래서.."

감사원은 현 교장 조 모씨에 대해 법인 측에 중징계를 요구하고, 전 이사장과 교장은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돈 받고, 미리 답 알려주고’ 특수학교 채용 비리
    • 입력 2013-05-22 06:48:18
    • 수정2013-05-22 07:12: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장애인들이 다니는 한 특수학교가 교사들을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한 사실이 KBS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학교 법인이사장의 딸과 사위, 교육청 장학관의 아들이 미리 시험지를 보고, 채용시험을 봤다고 합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한 사립특수학교.

교사 48명이 장애학생 130여 명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 학교 교장 조 모씨는 지난해 1월 학교를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이사장으로부터 특별 지시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조OO(교장) : "신규교사 채용을 하는데 몇 차례에 걸쳐 그 이야기를 하시더라고요. 나보고 문제를 내고 문제를 가르쳐 줘라.."

이 교장은 결국 누구나 쉽게 풀 수 있는 문제를 냈고, 응시자 백여 명에게 같은 점수를 줬습니다.

그렇지만, 면접에서 미리 내정된 14명을 정규교사로 채용했습니다.

이 가운데 12명은 재작년 기간제 교사로 채용될 때도 시험을 치기 전에 문제지와 답안지를 미리 건네받았던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최OO(당시 교장) : "사전 작성 답안지가 되겠죠. 그걸 이사장이 갖다주셔서 그것을 채점한 적이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특수교사 자격증도 없는 이사장 김 씨의 딸과 예비사위, 당시 경기도교육청에서 특수학교 지원을 담당했던 장학관의 아들도 합격했습니다.

또, 교사 두 명은 이사장에게 2천 만원씩 돈을 빌려주고, 받는 걸 미루는 조건으로 채용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김 모씨(당시 이사장) : "전에 기간제 교사들이 있었는데 그 분들을 내보내기가 너무 열심히 하시는데 안타깝고 그래서.."

감사원은 현 교장 조 모씨에 대해 법인 측에 중징계를 요구하고, 전 이사장과 교장은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