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드민턴 주장 고성현, 생일 자축 2연승
입력 2013.05.22 (07:20) 수정 2013.05.22 (07:36) 연합뉴스
"이제 마음이 놓이네요."

21일 생일을 맞이한 배드민턴 국가대표 고성현(26·김천시청)은 이날 오후까지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전날 제13회 세계 혼합단체 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 1경기 혼합복식에 김하나(삼성전기)와 함께 나섰으나, 홍콩의 리춘헤이-차우호이와에게 0-2(18-21, 14-21)로 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푸트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2차전에서 혼합복식 세계랭킹 6위인 수드켓 프라파카몰-사랄리 퉁통캄을 2-0(21-9, 21-10)으로 격파하며 부담감을 털어냈다.

초반부터 상대를 확실하게 몰아붙여 얻은 그야말로 '완승'이었다.

한국이 두 경기를 먼저 따내고서 치른 3경기 남자복식에서도 이용대(삼성전기)와 함께 마니퐁 종짓-니핏폰 푸앙푸아페치를 2-0(21-10, 21-14)으로 꺾어 한국의 조 1위를 확정했다.

그제야 고성현은 환한 미소를 되찾았다.

고성현은 "이번 대회에 대표팀 주장으로 나섰는데 이제야 제 몫을 다해 마음이 놓인다"며 웃었다.

런던올림픽 이후 이용대와 짝을 이뤄 남자복식에만 출전해 온 고성현은 지난달 아시아선수권대회부터 김하나와 호흡을 맞춰 혼합복식에도 나서기 시작했다.

두 선수가 함께 처음 출전한 대회인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지난해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장난-자오윈레이(중국)를 격파하고 금메달을 따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어 인도오픈 슈퍼시리즈에서도 은메달을 땄다.

이는 오히려 어깨가 무거워지는 계기가 됐다. 이번 대회에서도 주장으로서 한국의 맨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는 압박감이 떠나지 않았다.

그는 "최근 혼합복식 성적이 좋아 부담감을 느낀데다 첫 경기에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너무 커 서둘렀는데 오늘은 제 몫을 다해 쉽게 이겼다"고 분석했다.

혼합복식 짝꿍인 김하나는 "(고)성현 오빠는 제가 갖고 있지 않은 파워를 가진 든든한 파트너"라면서 "생일에 좋은 선물 해주게 돼 더욱 기쁘다"며 축하했다.

이용대도 "좋은 성적이 선물"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경기 전 훈련장에서 하태권 대표팀 코치로부터 생일 축하 노래와 함께 '셔틀콕 세례'를 받은 고성현은 경기에서도 자신의 성을 딴 '고고 코리아'라는 응원구호를 들으며 팀의 승리를 견인, 최고의 생일을 보냈다.

고성현은 "8강부터는 어느 팀과 붙든 세계적으로 뛰어난 기량을 자랑하는 선수를 만날 것"이라면서 "더욱 집중해 실력을 발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배드민턴 주장 고성현, 생일 자축 2연승
    • 입력 2013-05-22 07:20:03
    • 수정2013-05-22 07:36:13
    연합뉴스
"이제 마음이 놓이네요."

21일 생일을 맞이한 배드민턴 국가대표 고성현(26·김천시청)은 이날 오후까지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전날 제13회 세계 혼합단체 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 1경기 혼합복식에 김하나(삼성전기)와 함께 나섰으나, 홍콩의 리춘헤이-차우호이와에게 0-2(18-21, 14-21)로 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푸트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2차전에서 혼합복식 세계랭킹 6위인 수드켓 프라파카몰-사랄리 퉁통캄을 2-0(21-9, 21-10)으로 격파하며 부담감을 털어냈다.

초반부터 상대를 확실하게 몰아붙여 얻은 그야말로 '완승'이었다.

한국이 두 경기를 먼저 따내고서 치른 3경기 남자복식에서도 이용대(삼성전기)와 함께 마니퐁 종짓-니핏폰 푸앙푸아페치를 2-0(21-10, 21-14)으로 꺾어 한국의 조 1위를 확정했다.

그제야 고성현은 환한 미소를 되찾았다.

고성현은 "이번 대회에 대표팀 주장으로 나섰는데 이제야 제 몫을 다해 마음이 놓인다"며 웃었다.

런던올림픽 이후 이용대와 짝을 이뤄 남자복식에만 출전해 온 고성현은 지난달 아시아선수권대회부터 김하나와 호흡을 맞춰 혼합복식에도 나서기 시작했다.

두 선수가 함께 처음 출전한 대회인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지난해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장난-자오윈레이(중국)를 격파하고 금메달을 따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어 인도오픈 슈퍼시리즈에서도 은메달을 땄다.

이는 오히려 어깨가 무거워지는 계기가 됐다. 이번 대회에서도 주장으로서 한국의 맨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는 압박감이 떠나지 않았다.

그는 "최근 혼합복식 성적이 좋아 부담감을 느낀데다 첫 경기에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너무 커 서둘렀는데 오늘은 제 몫을 다해 쉽게 이겼다"고 분석했다.

혼합복식 짝꿍인 김하나는 "(고)성현 오빠는 제가 갖고 있지 않은 파워를 가진 든든한 파트너"라면서 "생일에 좋은 선물 해주게 돼 더욱 기쁘다"며 축하했다.

이용대도 "좋은 성적이 선물"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경기 전 훈련장에서 하태권 대표팀 코치로부터 생일 축하 노래와 함께 '셔틀콕 세례'를 받은 고성현은 경기에서도 자신의 성을 딴 '고고 코리아'라는 응원구호를 들으며 팀의 승리를 견인, 최고의 생일을 보냈다.

고성현은 "8강부터는 어느 팀과 붙든 세계적으로 뛰어난 기량을 자랑하는 선수를 만날 것"이라면서 "더욱 집중해 실력을 발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