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시티-양키스, 20번째 美축구단 공동 창단
입력 2013.05.22 (07:58)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부자구단'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미국프로야구(MLB)의 '명가' 뉴욕 양키스가 미국프로축구(MLS) 20번째 구단인 '뉴욕시티 풋볼클럽'(NYCFC)의 창단을 위해 손을 잡았다.

미국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외신들은 22일 "맨시티와 뉴욕 양키스가 뉴욕을 연고로 하는 NYCFC 창단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새 축구단은 2015년부터 MLS의 20번째 팀으로 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맨시티는 새 구단 창단에 1억달러(약 1천113억원)를 투자하기로 했고, 뉴욕 양키스는 전체 지분의 25%를 소유하기로 했다.

뉴욕 양키스는 이미 MLS에 레드불스를 프랜차이즈 구단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연고지가 뉴욕이 아닌 뉴저지여서 맨시티와 공동 투자해 뉴욕을 연고로 하는 축구단을 만들기로 했다.

맨시티와 뉴욕 양키스는 뉴욕의 플러싱 메도우스 코로나 파크에 새로운 축구장을 짓기로 하고 뉴욕시 당국과 협상에 들어갔다.

다만 새 구장이 건설되기 전까지는 양키스 스타디움에서 개막 시즌을 치를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맨시티의 CEO인 페란 소리아노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뉴욕은 전설적인 스포츠 도시로 축구팬의 인구도 빠르게 늘고 있다"며 "양키스 구단은 새로운 축구단을 함께 이끌 최고의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 맨시티-양키스, 20번째 美축구단 공동 창단
    • 입력 2013-05-22 07:58:26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부자구단'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미국프로야구(MLB)의 '명가' 뉴욕 양키스가 미국프로축구(MLS) 20번째 구단인 '뉴욕시티 풋볼클럽'(NYCFC)의 창단을 위해 손을 잡았다.

미국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외신들은 22일 "맨시티와 뉴욕 양키스가 뉴욕을 연고로 하는 NYCFC 창단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새 축구단은 2015년부터 MLS의 20번째 팀으로 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맨시티는 새 구단 창단에 1억달러(약 1천113억원)를 투자하기로 했고, 뉴욕 양키스는 전체 지분의 25%를 소유하기로 했다.

뉴욕 양키스는 이미 MLS에 레드불스를 프랜차이즈 구단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연고지가 뉴욕이 아닌 뉴저지여서 맨시티와 공동 투자해 뉴욕을 연고로 하는 축구단을 만들기로 했다.

맨시티와 뉴욕 양키스는 뉴욕의 플러싱 메도우스 코로나 파크에 새로운 축구장을 짓기로 하고 뉴욕시 당국과 협상에 들어갔다.

다만 새 구장이 건설되기 전까지는 양키스 스타디움에서 개막 시즌을 치를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맨시티의 CEO인 페란 소리아노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뉴욕은 전설적인 스포츠 도시로 축구팬의 인구도 빠르게 늘고 있다"며 "양키스 구단은 새로운 축구단을 함께 이끌 최고의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