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언론 “볼턴 이청용, 이적 가능성 작아”
입력 2013.05.22 (09:27)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볼턴 소속 이청용(25)이 팀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볼턴 지역지인 볼턴뉴스는 "볼턴이 승격에 실패하면서 팬들은 이청용이 1부리그 팀으로 이적한다는 위기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현재로선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되지 않았다.

이청용이 뛰는 볼턴은 올 시즌 리그 7위로 마쳤다. 1부 리그 승격권을 얻지 못해 2013-2014 시즌에도 2부에서 경쟁한다.

볼턴은 2011-2012 시즌이 끝나고 2부로 강등됐다. 그 시즌 직전 이청용은 정강이뼈 복합 골절로 시즌을 거의 접었다.

올 시즌 그는 볼턴에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다시 밟겠다고 의지를 다졌지만 결국 이에 실패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새 둥지를 찾지 못하면 다음 시즌에도 챔피언십에서 뛰어야 한다.

지난겨울 이적시장에서 리버풀, 스토크시티 등 프리미어리그 구단이 이청용에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의 핵심 멤버인 이청용이 한창나이에 챔피언십에서 뛰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는 국내 팬도 적지 않다.

이청용과 볼턴의 계약은 2015년 6월까지다.
  • 英 언론 “볼턴 이청용, 이적 가능성 작아”
    • 입력 2013-05-22 09:27:5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볼턴 소속 이청용(25)이 팀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볼턴 지역지인 볼턴뉴스는 "볼턴이 승격에 실패하면서 팬들은 이청용이 1부리그 팀으로 이적한다는 위기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현재로선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되지 않았다.

이청용이 뛰는 볼턴은 올 시즌 리그 7위로 마쳤다. 1부 리그 승격권을 얻지 못해 2013-2014 시즌에도 2부에서 경쟁한다.

볼턴은 2011-2012 시즌이 끝나고 2부로 강등됐다. 그 시즌 직전 이청용은 정강이뼈 복합 골절로 시즌을 거의 접었다.

올 시즌 그는 볼턴에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다시 밟겠다고 의지를 다졌지만 결국 이에 실패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새 둥지를 찾지 못하면 다음 시즌에도 챔피언십에서 뛰어야 한다.

지난겨울 이적시장에서 리버풀, 스토크시티 등 프리미어리그 구단이 이청용에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의 핵심 멤버인 이청용이 한창나이에 챔피언십에서 뛰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는 국내 팬도 적지 않다.

이청용과 볼턴의 계약은 2015년 6월까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