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군인들 中선장 구타” 주장…북중관계 ‘악재’ 예상
입력 2013.05.22 (09:44) 수정 2013.05.22 (09:46) 국제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중국 어선 선장이 북한 군인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해당 중국 어선 소유주는 어제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군 복장을 한 사람들이 어선을 납치한 뒤 선장을 때리고 연료를 강제로 빼앗아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선장은 폭행 과정에서 팔에 상처를 입었지만 지금은 회복됐고, 선원들은 억류돼 있던 지난 2주동안 한 방에 갇혀 지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북한에 전면적인 조사를 요구한 상황이어서 북한군 개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양국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北군인들 中선장 구타” 주장…북중관계 ‘악재’ 예상
    • 입력 2013-05-22 09:44:48
    • 수정2013-05-22 09:46:57
    국제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중국 어선 선장이 북한 군인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해당 중국 어선 소유주는 어제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군 복장을 한 사람들이 어선을 납치한 뒤 선장을 때리고 연료를 강제로 빼앗아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선장은 폭행 과정에서 팔에 상처를 입었지만 지금은 회복됐고, 선원들은 억류돼 있던 지난 2주동안 한 방에 갇혀 지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북한에 전면적인 조사를 요구한 상황이어서 북한군 개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양국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