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몽골 사막에 나무를 심어요~’
입력 2013.05.22 (11:03) 포토뉴스
‘몽골 사막에 희망의 푸른 나무를…’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사막에 희망의 푸른 나무를…’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갖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사막에 나무를 심어요~’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갖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10주년 맞은 대한항공 몽골 나무심기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 한진그룹 몽골 식림사업장에서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 어린이들이 10년 전 심었던 나무에 물을 주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사막에 희망의 푸른 나무를…’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가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열린 나무심기 행사에서 손을 마주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10년 동안 함께 가꾼 숲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 한진그룹 몽골 식림사업장에서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 어린이들이 10년 전 심었던 나무에 물을 주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사막에 나무 심어요~’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갖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10년 동안 함께 가꾼 숲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갖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사막에 나무 심어요~’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갖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10주년 맞은 대한항공 몽골 나무심기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 한진그룹 몽골 식림사업장에 10년 전 심었던 나무에 새순이 돋아나 서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 ‘몽골 사막에 나무를 심어요~’
    • 입력 2013-05-22 11:03:40
    포토뉴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과 몽골어린이들이 22일 몽골 울란바토르 인근 바가노르지역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사회공헌활동`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몽골 사막에서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