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100년 된 하수로 3곳 문화재 지정 추진
입력 2013.05.22 (11:46) 사회
서울시가 서울광장과 남대문로, 덕수궁 근처에서 최근 잇따라 발견된 100년 이상 된 붉은벽돌 하수로 3곳을 문화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이들 하수로는 조선시대 말기인 1900년 전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까지도 빗물과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물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들 하수로가 조선 수백 년에 걸친 하수 체계와 물길을 근간으로 근대 기술을 도입해 구축됐다는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3곳이 문화재로 지정되면, 지하 시설물로는 국내 최초로 문화재가 되는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 서울시, 100년 된 하수로 3곳 문화재 지정 추진
    • 입력 2013-05-22 11:46:30
    사회
서울시가 서울광장과 남대문로, 덕수궁 근처에서 최근 잇따라 발견된 100년 이상 된 붉은벽돌 하수로 3곳을 문화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이들 하수로는 조선시대 말기인 1900년 전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까지도 빗물과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물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들 하수로가 조선 수백 년에 걸친 하수 체계와 물길을 근간으로 근대 기술을 도입해 구축됐다는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3곳이 문화재로 지정되면, 지하 시설물로는 국내 최초로 문화재가 되는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