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HN “네이버로 편의 증대”…공정위 조사 반박
입력 2013.05.22 (14:03) 사회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는 NHN의 김상헌 대표가 공정위 조사가 부당하다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세계미래포럼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 강연에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의 발언을 인용해 "점유율은 독점의 결과물이 아니라 검색 품질에 대한 냉정한 이용자 선택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네이버 서비스의 본질은 '정보 유통'이며, 네이버가 각종 서비스에 진출함으로써 오히려 사회적 비용은 감소하고 이용자 편의성은 증대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네이버가 기본적으로 부가통신사업자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부가통신사업자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무한 경쟁이 허용되기 때문에 구글과 유튜브도 한국에 들어와서 서비스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달 중순부터 NHN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또는 불공정 거래행위에 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 NHN “네이버로 편의 증대”…공정위 조사 반박
    • 입력 2013-05-22 14:03:08
    사회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는 NHN의 김상헌 대표가 공정위 조사가 부당하다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세계미래포럼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 강연에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의 발언을 인용해 "점유율은 독점의 결과물이 아니라 검색 품질에 대한 냉정한 이용자 선택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네이버 서비스의 본질은 '정보 유통'이며, 네이버가 각종 서비스에 진출함으로써 오히려 사회적 비용은 감소하고 이용자 편의성은 증대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네이버가 기본적으로 부가통신사업자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부가통신사업자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무한 경쟁이 허용되기 때문에 구글과 유튜브도 한국에 들어와서 서비스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달 중순부터 NHN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또는 불공정 거래행위에 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