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은 거인’ 전병관, 국제역도연맹 임원 선출
입력 2013.05.22 (14:16) 연합뉴스
한국 역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인 전병관 대한역도연맹 홍보이사가 국제역도연맹(IWF) 임원에 선출됐다.

전병관 이사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1일 열린 IWF 임원 선출 총회에서 지도·연구위원에 입후보해 선출됐다고 대한역도연맹이 22일 밝혔다.

이 직책에 도전장을 내민 34명 중 10명 만이 임원 선출의 영광을 안았다.

전병관 이사는 2017년까지 4년 동안 국제역도연맹의 임원으로 활동한다.

전병관 이사는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역도 남자 56㎏급에서 한국 역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작은 거인’ 전병관, 국제역도연맹 임원 선출
    • 입력 2013-05-22 14:16:11
    연합뉴스
한국 역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인 전병관 대한역도연맹 홍보이사가 국제역도연맹(IWF) 임원에 선출됐다.

전병관 이사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1일 열린 IWF 임원 선출 총회에서 지도·연구위원에 입후보해 선출됐다고 대한역도연맹이 22일 밝혔다.

이 직책에 도전장을 내민 34명 중 10명 만이 임원 선출의 영광을 안았다.

전병관 이사는 2017년까지 4년 동안 국제역도연맹의 임원으로 활동한다.

전병관 이사는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역도 남자 56㎏급에서 한국 역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