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 사표 수리
입력 2013.05.22 (16:15) 수정 2013.05.22 (17:08)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 방문 기간 중에 불거진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직속 상관인 이남기 홍보수석비서관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묻는다는 의미에서 이 수석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수석이 박 대통령에게 더 이상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자신의 거취를 빨리 정리해 달라는 뜻을 강력하게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후임 홍보수석 인선과 관련해 김행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바가 없고, 대변인을 추가로 인선할 지 여부에 대해서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미국의 수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더 이상 추가로 책임을 물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표가 수리된 이 수석은 지난 10일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성추행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허태열 비서실장에게 사의를 표명했고, 임명 94일만에 물러나게 됐습니다.
  • 박 대통령,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 사표 수리
    • 입력 2013-05-22 16:15:13
    • 수정2013-05-22 17:08:57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 방문 기간 중에 불거진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직속 상관인 이남기 홍보수석비서관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묻는다는 의미에서 이 수석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수석이 박 대통령에게 더 이상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자신의 거취를 빨리 정리해 달라는 뜻을 강력하게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후임 홍보수석 인선과 관련해 김행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바가 없고, 대변인을 추가로 인선할 지 여부에 대해서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미국의 수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더 이상 추가로 책임을 물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표가 수리된 이 수석은 지난 10일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성추행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허태열 비서실장에게 사의를 표명했고, 임명 94일만에 물러나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