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 300% 고리로 수억 원 가로챈 일당 적발
입력 2013.05.22 (17:59) 수정 2013.05.22 (18:48) 사회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자금난에 빠진 중소기업인에게 돈을 빌려주고 연 3백 퍼센트가 넘는 고리로 수억원을 가로채 온 혐의로 대부업체 사장 34살 한 모 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2월 한 건설업자에게 3억 4천 여 만원을 빌려준 뒤 최고 연 328%의 이자를 붙이며 17차례에 걸쳐 5억 8천 여 만원을 원금과 이자 명목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연 300% 고리로 수억 원 가로챈 일당 적발
    • 입력 2013-05-22 17:59:04
    • 수정2013-05-22 18:48:25
    사회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자금난에 빠진 중소기업인에게 돈을 빌려주고 연 3백 퍼센트가 넘는 고리로 수억원을 가로채 온 혐의로 대부업체 사장 34살 한 모 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2월 한 건설업자에게 3억 4천 여 만원을 빌려준 뒤 최고 연 328%의 이자를 붙이며 17차례에 걸쳐 5억 8천 여 만원을 원금과 이자 명목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