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성남시, 판교 백현마을 이주단지 놓고 이틀째 대치
입력 2013.05.22 (18:03) 사회
한국토지주택공사 LH와 경기도 성남시가 판교 백현마을 이주 임대단지 문제를 놓고 직원들끼리 이틀째 대치했습니다.

성남시는 어제(21일) LH가 판교 이주단지를 일반 임대공급으로 전환한 데 반발해, 오늘 오전 분당구 정자동 LH 본사 사옥의 건축물 용도 변경과 식당 위생상태를 점검하겠다며 공무원 30여 명을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LH는 직원 200여 명을 정문에 배치해 성남시 공무원들의 접근을 막았고,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LH 사옥 주변에 200여 명의 경력을 배치해 양측의 충돌 상황에 대비했습니다.
  • LH-성남시, 판교 백현마을 이주단지 놓고 이틀째 대치
    • 입력 2013-05-22 18:03:08
    사회
한국토지주택공사 LH와 경기도 성남시가 판교 백현마을 이주 임대단지 문제를 놓고 직원들끼리 이틀째 대치했습니다.

성남시는 어제(21일) LH가 판교 이주단지를 일반 임대공급으로 전환한 데 반발해, 오늘 오전 분당구 정자동 LH 본사 사옥의 건축물 용도 변경과 식당 위생상태를 점검하겠다며 공무원 30여 명을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LH는 직원 200여 명을 정문에 배치해 성남시 공무원들의 접근을 막았고,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LH 사옥 주변에 200여 명의 경력을 배치해 양측의 충돌 상황에 대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