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첫 기동헬기 ‘수리온’ 실전 배치
입력 2013.05.22 (19:08) 수정 2013.05.22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기술로 개발한 국산 첫 기동헬기‘수리온'이 처음으로 실전 배치됐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1번째 헬기 개발국이 됐습니다.

박병준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국산 첫 기동헬기 수리온이 경쾌한 프로펠러 소리를 내며 하늘로 떠오릅니다.

양력을 잃기 쉬운 낮은 높이에서도 전후좌우로 자유롭게 움직이고, 산이 많은 우리지형에 맞게 좌우로 유연하게 S자 비행을 합니다.

길이 19m에 높이 4.5m 최고속도 시속 272㎞입니다.

백두산 높이인 2천 7백미터 상공에서까지 제자리 비행이 가능해 산악 지역 어디든 병력을 투입할 수 있습니다.

수리온은 국내기종으론 처음으로 자동 비행장치가 장착됐습니다.

이때문에 조종간에 손을 대지 않고도 이착륙은 물론 자동 비행이 가능합니다.

3차원 전자지도 등 기존 헬기의 2배가 넘는 항전장비를 장착해 야간과 악천후에도 주간처럼 기동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첨단 장비를 갖춘 수리온은 완전무장한 병력 9명을 태우고 440km를 이동할 수 있어 한반도 전역이 작전반경에 포함됩니다.

<인터뷰> 박병찬(수리온 교육대장) : "조종사는 외부 전술상황에 보다 집중해서 작전의 성공도를 높일 수 있게 제작됐습니다."

육군은 올해 20대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2백여대를 실전 배치해 노후된 헬기 200여 대를 모두 대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국내 첫 기동헬기 ‘수리온’ 실전 배치
    • 입력 2013-05-22 19:10:28
    • 수정2013-05-22 19:29:17
    뉴스 7
<앵커 멘트>

우리 기술로 개발한 국산 첫 기동헬기‘수리온'이 처음으로 실전 배치됐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1번째 헬기 개발국이 됐습니다.

박병준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국산 첫 기동헬기 수리온이 경쾌한 프로펠러 소리를 내며 하늘로 떠오릅니다.

양력을 잃기 쉬운 낮은 높이에서도 전후좌우로 자유롭게 움직이고, 산이 많은 우리지형에 맞게 좌우로 유연하게 S자 비행을 합니다.

길이 19m에 높이 4.5m 최고속도 시속 272㎞입니다.

백두산 높이인 2천 7백미터 상공에서까지 제자리 비행이 가능해 산악 지역 어디든 병력을 투입할 수 있습니다.

수리온은 국내기종으론 처음으로 자동 비행장치가 장착됐습니다.

이때문에 조종간에 손을 대지 않고도 이착륙은 물론 자동 비행이 가능합니다.

3차원 전자지도 등 기존 헬기의 2배가 넘는 항전장비를 장착해 야간과 악천후에도 주간처럼 기동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첨단 장비를 갖춘 수리온은 완전무장한 병력 9명을 태우고 440km를 이동할 수 있어 한반도 전역이 작전반경에 포함됩니다.

<인터뷰> 박병찬(수리온 교육대장) : "조종사는 외부 전술상황에 보다 집중해서 작전의 성공도를 높일 수 있게 제작됐습니다."

육군은 올해 20대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2백여대를 실전 배치해 노후된 헬기 200여 대를 모두 대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