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철강공단 페놀 유출…가로수 고사
입력 2013.05.22 (19:15) 사회
포항 철강공단에서 맹독성 발암물질인 페놀이 대기중으로 새 나와 가로수가 말라 죽는 등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포항시는 철강공단내 한 유독물 취급업체 주변의 가로수 50여 그루의 잎이 누렇게 변하거나 말라 죽는 황화현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포항시는 지난 9일 이 업체의 세정집진시설이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아 페놀이 수거되지 못한 채 대기중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이 업체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의 대기 측정은 사고 발생 엿새 뒤인 지난 15일 이뤄졌으며 당시의 측정 결과는 9.24ppm으로 기준치 10ppm를 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포항철강공단 페놀 유출…가로수 고사
    • 입력 2013-05-22 19:15:31
    사회
포항 철강공단에서 맹독성 발암물질인 페놀이 대기중으로 새 나와 가로수가 말라 죽는 등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포항시는 철강공단내 한 유독물 취급업체 주변의 가로수 50여 그루의 잎이 누렇게 변하거나 말라 죽는 황화현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포항시는 지난 9일 이 업체의 세정집진시설이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아 페놀이 수거되지 못한 채 대기중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이 업체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의 대기 측정은 사고 발생 엿새 뒤인 지난 15일 이뤄졌으며 당시의 측정 결과는 9.24ppm으로 기준치 10ppm를 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