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CTV 없는 어린이집…아동 학대 사각지대
입력 2013.05.22 (21:23) 수정 2013.05.2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린이가 맡겨진 지 두 시간 만에 뇌사상태에 빠진 창원 어린이집 사건에서도 보듯이 사고의 원인과 잘잘못을 가리기 위해서는 어린이집에 반드시 CCTV를 설치해야 할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CCTV 설치가 약 14%에 그치는 이유를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집에 맡겨 졌다, 2시간 만에 뇌사상태가 된 김 군.

김 군이 어린이집에 있던 2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밝히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하지만, 현장을 밝혀 줄 CCTV가 없었습니다.

어린이집 안에서 아동 학대 의혹이 일거나 사고가 생겼을 때, 책임소재를 가릴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단서가 바로 CCTV입니다.

전국의 어린이집은 4만 2천 곳, 이 가운데 CCTV가 설치된 곳은 5800여 곳으로 13.7%에 불과합니다.

설치비용 부담과, 보육교사에 대한 인권침해 논란이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어린이집 교사(음성변조) : "옷도 갈아입고 거기서 뭐든지 하는데, 우리 옷 입고 벗는 것까지 촬영된다고 생각하면...."

하지만, 이번과 같은 사건에서 보듯 CCTV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선아(부모) : "내 아이가 잘 놀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고, 아이들은 사고를 당해도 말을 잘 못하니까.."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는 드러난 것만 연간 150여 건입니다.

<인터뷰> 김민정(창원대 유아교육과 교수) : "사건이 났을 때 아이의 권리나 교사의 권리를 위해서도 CCTV 설치는 이제 불가피한 면이 있고..."

어린이집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법안은 이미 지난 2월 발의돼 국회에 계류 중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CCTV 없는 어린이집…아동 학대 사각지대
    • 입력 2013-05-22 21:24:21
    • 수정2013-05-22 22:00:19
    뉴스 9
<앵커 멘트>

어린이가 맡겨진 지 두 시간 만에 뇌사상태에 빠진 창원 어린이집 사건에서도 보듯이 사고의 원인과 잘잘못을 가리기 위해서는 어린이집에 반드시 CCTV를 설치해야 할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CCTV 설치가 약 14%에 그치는 이유를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집에 맡겨 졌다, 2시간 만에 뇌사상태가 된 김 군.

김 군이 어린이집에 있던 2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밝히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하지만, 현장을 밝혀 줄 CCTV가 없었습니다.

어린이집 안에서 아동 학대 의혹이 일거나 사고가 생겼을 때, 책임소재를 가릴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단서가 바로 CCTV입니다.

전국의 어린이집은 4만 2천 곳, 이 가운데 CCTV가 설치된 곳은 5800여 곳으로 13.7%에 불과합니다.

설치비용 부담과, 보육교사에 대한 인권침해 논란이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어린이집 교사(음성변조) : "옷도 갈아입고 거기서 뭐든지 하는데, 우리 옷 입고 벗는 것까지 촬영된다고 생각하면...."

하지만, 이번과 같은 사건에서 보듯 CCTV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선아(부모) : "내 아이가 잘 놀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고, 아이들은 사고를 당해도 말을 잘 못하니까.."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는 드러난 것만 연간 150여 건입니다.

<인터뷰> 김민정(창원대 유아교육과 교수) : "사건이 났을 때 아이의 권리나 교사의 권리를 위해서도 CCTV 설치는 이제 불가피한 면이 있고..."

어린이집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법안은 이미 지난 2월 발의돼 국회에 계류 중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