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운 날씨…김밥 5시간 만에 세균 수십배
입력 2013.05.22 (21:36) 수정 2013.05.2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날씨가 더워지면 음식물 관리에도 신경을 쓰셔야 하는데요.

요즘같은 날씨에 음식을 상온에 두면 얼마나 쉽게 변질되는지 정수영 기자가 실험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이 백화점 반찬 코너 매출의 3분의 1은 간장 게장입니다.

인기가 좋은 만큼 요즘처럼 날씨가 더워지면 보관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보관 온도를 한여름 낮기온인 30도에 맞춰 간장게장과 김밥의 세균이 얼마나 빠르게 증식하는 지 실험해 봤습니다.

5시간 만에 대장균 수가 간장게장은 11배, 김밥은 24배나 급증합니다.

각각 130만 마리와 백 70만 마리의 세균이 생긴겁니다.

<인터뷰> 장태은(식품시험기관 과장) : "병원성 미생물들, 예를 들어서 황색포도상구균이라든지 또 살모넬라 같은 균들도 똑같이 저런 식으로 급속도로 늘 수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백화점과 마트 등은 식품 변질을 막기 위해 앞다퉈 예방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 백화점에서는 이 달 들어 고추장 양념게장과 육회 등은 변질을 우려해 판매를 아예 중단했습니다.

대형마트에서는 저녁 7시까지 팔리지 않는 제품은 모두 폐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경택(대형마트 품질관리팀장) : "마트에서 만들어진 식품에 어느 정도 기본적인 양이 있기 때문에 여러 고객들에게 식중독을 유발시킬 수 있는 리스크도 분명히 있는 품목이기 때문에..."

또 김밥의 경우 변질되기 쉬운 계란을 빼고 대신 맛살을 넣어 제조하는 등 위생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 무더운 날씨…김밥 5시간 만에 세균 수십배
    • 입력 2013-05-22 21:36:49
    • 수정2013-05-22 22:00:22
    뉴스 9
<앵커 멘트>

이렇게 날씨가 더워지면 음식물 관리에도 신경을 쓰셔야 하는데요.

요즘같은 날씨에 음식을 상온에 두면 얼마나 쉽게 변질되는지 정수영 기자가 실험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이 백화점 반찬 코너 매출의 3분의 1은 간장 게장입니다.

인기가 좋은 만큼 요즘처럼 날씨가 더워지면 보관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보관 온도를 한여름 낮기온인 30도에 맞춰 간장게장과 김밥의 세균이 얼마나 빠르게 증식하는 지 실험해 봤습니다.

5시간 만에 대장균 수가 간장게장은 11배, 김밥은 24배나 급증합니다.

각각 130만 마리와 백 70만 마리의 세균이 생긴겁니다.

<인터뷰> 장태은(식품시험기관 과장) : "병원성 미생물들, 예를 들어서 황색포도상구균이라든지 또 살모넬라 같은 균들도 똑같이 저런 식으로 급속도로 늘 수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백화점과 마트 등은 식품 변질을 막기 위해 앞다퉈 예방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 백화점에서는 이 달 들어 고추장 양념게장과 육회 등은 변질을 우려해 판매를 아예 중단했습니다.

대형마트에서는 저녁 7시까지 팔리지 않는 제품은 모두 폐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경택(대형마트 품질관리팀장) : "마트에서 만들어진 식품에 어느 정도 기본적인 양이 있기 때문에 여러 고객들에게 식중독을 유발시킬 수 있는 리스크도 분명히 있는 품목이기 때문에..."

또 김밥의 경우 변질되기 쉬운 계란을 빼고 대신 맛살을 넣어 제조하는 등 위생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