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동품 40억 원 어치 가로챈 일당 입건
입력 2013.05.23 (06:03) 수정 2013.05.23 (16:29) 사회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수십억 원 상당의 골동품을 가로챈 혐의로 42살 구 모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구 씨 등은 지난 17일 오전 10시쯤, 부산 우동에 있는 사업가 63살 김 모씨의 집에 미리 훔친 출입카드를 이용해 침입한 뒤 통일신라시대 금동여래불상 등 시가 41억 상당의 골동품 3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구 씨는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골동품을 팔아주겠다며 6달간 김씨의 집을 자주 드나들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골동품 40억 원 어치 가로챈 일당 입건
    • 입력 2013-05-23 06:03:26
    • 수정2013-05-23 16:29:59
    사회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수십억 원 상당의 골동품을 가로챈 혐의로 42살 구 모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구 씨 등은 지난 17일 오전 10시쯤, 부산 우동에 있는 사업가 63살 김 모씨의 집에 미리 훔친 출입카드를 이용해 침입한 뒤 통일신라시대 금동여래불상 등 시가 41억 상당의 골동품 3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구 씨는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골동품을 팔아주겠다며 6달간 김씨의 집을 자주 드나들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