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비오 감독 “박원재 헤딩슛 오프사이드 아냐”
입력 2013.05.23 (07:42) 수정 2013.05.23 (10:30) 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이 좌절된 프로축구 전북 현대 파비오 감독대행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전북은 22일 일본 히타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일본)에게 1-3으로 역전패했다.

상대의 자책골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이후 살아난 가시와의 공세를 막지 못하고 3골을 연달아 허용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경기 뒤 가진 인터뷰에서 전반 15분 박원재의 헤딩슛이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골로 기록되지 못한 점이 가장 아쉽다고 했다.

에니오가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을 이동국이 머리로 박원재에게 넘겨줬지만 부심은 이 때 박원재가 상대 최후방 수비수 뒤에 서있었다고 봤다. 느린 화면으로 봤을 때 논란의 여지가 있는 판정이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오프사이드가 아니는데 심판이 깃발을 들었다"면서 "이 판정이 아니었으면 편하게 달아날 수 있었다"며 한숨을 쉬었다.

후반 5분 수비 실수로 와그너에게 역전골을 허용한 뒤 파비오 감독대행은 교체카드 2장을 써 수비수 숫자를 한 명 줄이고 공격수 케빈을 투입했다.

케빈의 추격골이 너무 늦게 터지면서 결과적으로 그의 전략은 적중하지 못한 셈이 됐지만 틀린 결정은 아니었다고 강변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어차피 이겨야 되는 상황이라 (위험을) 무릅쓰고 공격적으로 나갔다. 3골을 더 넣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고 어떤 감독이라도 똑같이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시즌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수비 불안이 반복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수비라인 문제와 조직력 등은 경기 상황에 따라 달라지니까 크게 문제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대답했다.

가시와는 전반까지 측면에 섰던 구도 마사토를 전방으로 올려 4-5-1에서 4-4-2로 포메이션을 바꿨다. 구도는 후반 24분 3번째 골을 터뜨렸다.

넬시뉴 바프티스타 가시와 감독은 "투톱으로 가면서 구도는 볼을 잘 받았고 클레오는 키핑이 좋아 승리의 원인 됐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파비우 감독은 "후반에 상대가 4-4-2로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를 했다. 1차전에서도 겪어 봤기 때문에 투톱이어서 특별히 어려웠던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시와의 3 골은 모두 잘 넣은 골이었고 일부는 우리 수비가 집중력 저하와 실수로 내준 골이었다"고 강조했다.
  • 파비오 감독 “박원재 헤딩슛 오프사이드 아냐”
    • 입력 2013-05-23 07:42:33
    • 수정2013-05-23 10:30:28
    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이 좌절된 프로축구 전북 현대 파비오 감독대행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전북은 22일 일본 히타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일본)에게 1-3으로 역전패했다.

상대의 자책골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이후 살아난 가시와의 공세를 막지 못하고 3골을 연달아 허용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경기 뒤 가진 인터뷰에서 전반 15분 박원재의 헤딩슛이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골로 기록되지 못한 점이 가장 아쉽다고 했다.

에니오가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을 이동국이 머리로 박원재에게 넘겨줬지만 부심은 이 때 박원재가 상대 최후방 수비수 뒤에 서있었다고 봤다. 느린 화면으로 봤을 때 논란의 여지가 있는 판정이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오프사이드가 아니는데 심판이 깃발을 들었다"면서 "이 판정이 아니었으면 편하게 달아날 수 있었다"며 한숨을 쉬었다.

후반 5분 수비 실수로 와그너에게 역전골을 허용한 뒤 파비오 감독대행은 교체카드 2장을 써 수비수 숫자를 한 명 줄이고 공격수 케빈을 투입했다.

케빈의 추격골이 너무 늦게 터지면서 결과적으로 그의 전략은 적중하지 못한 셈이 됐지만 틀린 결정은 아니었다고 강변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어차피 이겨야 되는 상황이라 (위험을) 무릅쓰고 공격적으로 나갔다. 3골을 더 넣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고 어떤 감독이라도 똑같이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시즌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수비 불안이 반복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수비라인 문제와 조직력 등은 경기 상황에 따라 달라지니까 크게 문제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대답했다.

가시와는 전반까지 측면에 섰던 구도 마사토를 전방으로 올려 4-5-1에서 4-4-2로 포메이션을 바꿨다. 구도는 후반 24분 3번째 골을 터뜨렸다.

넬시뉴 바프티스타 가시와 감독은 "투톱으로 가면서 구도는 볼을 잘 받았고 클레오는 키핑이 좋아 승리의 원인 됐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파비우 감독은 "후반에 상대가 4-4-2로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를 했다. 1차전에서도 겪어 봤기 때문에 투톱이어서 특별히 어려웠던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시와의 3 골은 모두 잘 넣은 골이었고 일부는 우리 수비가 집중력 저하와 실수로 내준 골이었다"고 강조했다.
기자 정보